이전
    다음

    입력 2017-07-25 14:13:13, 수정 2017-07-25 14:13:12

    야구 스페셜 66회차, "롯데, 한화에 승리할 것"

    •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스포츠토토는 오는 26일(수)에 열리는 2017시즌 한국프로야구(KBO) 3경기를 대상으로 한 야구토토 스페셜 66회차 투표율을 중간 집계한 결과, 3경기 롯데-한화전에서 과반을 넘는 52.42%가 롯데의 우세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한화의 승리 예상은 31.74%를 기록했고, 나머지 15.84%는 양 팀의 같은 점수대를 전망했다. 최종 점수대로는 롯데(6~7점)-한화(2~3점) 항목이 1순위(6.83%)를 차지했다.

      지난 주말 선두 KIA와의 원정 경기를 싹쓸이 한 롯데는 분위기가 좋다. 3위 두산과의 승차도 3.5게임차로 중상위권 진입이 가시권에 놓였다. 시즌 내내 애를 먹었던 선발진 구성도 린드블럼 복귀와 레일리의 안정적인 투구로 체계가 잡혀가고 있다.

      반면, 후반기 전패를 기록하며 6연패에 빠져있는 한화는 마무리 정우람마저 흔들리며 마운드가 크게 무너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의 후반기 팀 방어율은 9.75로 리그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올 시즌 상대전적 또한 5승 3패로 롯데가 다소 앞서 있어 한화의 연패탈출이 쉽지 않아 보이는 경기다.

      1경기 삼성-NC전에는 47.57%가 삼성의 승리를 내다봤다. NC의 승리는 35.49%, 같은 점수대는 16.94%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로는 삼성이 4~5점, NC가 8~9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순위(4.69%)로 집계됐다.

      마지막 2경기 KIA-SK전에서는 49.30%가 홈팀 KIA의 승리를 예상했고, 33.24%는 원정팀 SK의 승리에 투표했다. 나머지 17.44%는 두 팀의 같은 점수대를 선택했고, 최종 점수대에서는 KIA 6~7점, SK가 4~5점을 기록할 것(5.34%)이라는 예상이 최다를 기록했다.

      한편, 야구토토 스페셜 66회차 게임은 경기시작 10분 전인 26일(수) 오후 6시 2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이후에 적중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club1007@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