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22 03:35:53, 수정 2017-07-22 03:35:53

    양현석 YG 대표, “건물도 원래 용도로 복구된 상태”

    •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건물 용도를 무단 변경한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

      지난 21일, 서울서부지검 형사2부(김철수 부장검사)는 양 대표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벌금 3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고 밝혔다.

      양 대표는 2014년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인근의 자신 소유 6층짜리 건물을 해당 구청에 신고하지 않고 임의로 용도를 변경한 혐의를 받는다.

      이 건물은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근린생활시설로 돼 있지만, 양 대표는 3층을 주택 용도로 사용했다.

      검찰 관계자는 "구속하거나 정식재판을 할 만큼 중대하지 않아 약식 기소했다"면서 "건물도 원래 용도로 복구된 상태"라고 말했다.

      온라인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