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14 23:56:04, 수정 2017-07-14 23:56:04

    박지성, 룸살롱 논란에 법적 대응 예고에 누리꾼 "그는 축구계의 살아있는 도덕책"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박지성 선수 재단 측이 온라인상에서 불거진 '박지성 룸살롱'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박지성 재단 관계자는 14일 한 매체를 통해 "우리는 논쟁할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 일이었다.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마냥 계속 얘기하면, 박지성 이사장의 명예 훼손이 될 수 있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강력한 입장을 보였다.

      최근 한 여성 커뮤니티에는 박지성이 현역 선수 시절 룸살롱을 갔다는 내용이 담긴 글이 게재돼 파장이 일었다. 게시자는 지난 2003년 11월 23일 네덜란드에서 뛰던 박지성이 국내 한 언론에 일기형식으로 연재한 칼럼을 증거로 삼았다.

      그러나 논란이 확산되자 당시 칼럼을 쓴 담당 기자는 "여성 접대 룸살롱이 전혀 아니다"면서 "그런 곳이라면 기사에서 언급했을 리도 없다. 박지성 선수 성격상 그런 분위기를 좋아하지도 않는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 te*** 할일들이 더럽게도 없나보네 언제적 얘길 가지고 지금 이러쿵 저러쿵","hny1**** 박지성은 축구계의 살아있는 도덕책이다","Ssamzie 진짜 사실 아닌거 밝혀지면 맨유에서 명예훼손으로 소송걸거같다" 등의 반응을
      온라인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