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11 17:13:25, 수정 2017-07-11 17:13:26

    “동네 밥 짓는 아줌마?”…학교 급식노동자, 이언주에게 ‘발끈’

    • 사진=JTBC방송 캡처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에 대한 학교급식노동자들의 분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11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산하 학교비정규직노조는 10일에 이어 성명을 통해 이 원내수석부대표의 ‘막말’을 비판하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성명에서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들을 향해 이처럼 비하적인 발언을 한 정치인은 이언주 의원이 처음이다”고 말했다. 이어 “‘밥하는 아줌마’로 칭한 급식노동자들은 평균 8년 이상의 숙련된 노동자들이다”면서 “이 의원은 학교 급식실에서 한 시간이라도 일해 보라”고 꼬집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논란이 거세지자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식적인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 부대표는 “문제의 발언은 몇 주 전 한 출입기자와의 사적인 대화에서 학교 급식파업 관련 학부모들의 분노와 격앙된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하고 아이를 둔 학부모로서 아이들의 급식 질이 형편없어지고 있는 문제에 분개하면서 나온 얘기다”고 해명했다.

      이어 “부적절한 표현으로 상처를 받은 분이 계신다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온라인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