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2-08 05:10:00, 수정 2016-12-07 18:42:04

    문체부 내년 여행주간 일정 발표, 1월 14일부터 '겨울 여행주간'

    • [전경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내년 여행주간 일정을 발표했다.

      문체부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추진하는 여행주간은 겨울 여행주간은 설연휴가 포함된 1월 14일부터 1월 30일까지다. 봄 여행 주간은 4월 29일부터 5월 14일까지며, 어린이날, 석가탄신일 등 공휴일이 포함된다. 여름 여행 주간은 별도로 없고 10월 21일부터 11월 5일까지는 가을 여행 주간이다. 가을 여행주간은 추석 황금연휴인 9월 30일부터 10월 9일 기간은 피해서 추진된다.

      여행주간은 국민의 시간적·경제적 제약 요인을 개선하여 신규 관광수요를 창출하고, 지역관광 활성화를 통해 내수를 확대하고자 하는 목적에서 추진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올해 한 해 여행주간을 통해 4848만 명이 국내여행에 참가했고, 여행주간 동안 총 5조 8000억 원의 지출효과가 발생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2017년에는 겨울여행주간이 처음으로 시행된다. 겨울 여행주간은 평창동계올림픽 붐업과 국내여행 최대 비수기인 1, 2월에 여행을 확대하기 위한 목적을 겸한다. 실제로 스키장·리조트 이용객은 지난 4년간 꾸준히 줄어드는 추세다. 겨울여행주간에는 겨울여행에 특화된 프로그램과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 겨울여행 우수상품 추천 및 할인 등을 통해 겨울여행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겨울여행주간은 겨울의 아름다운 풍경과 겨울을 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실내 관광지 코스, 겨울 스포츠 체험 활동 등 주요 세 가지 사항에 맞춰 진행된다. 한국관광공사도 겨울여행주간에 맞춰 겨울여행 추천 코스와 추천 관광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상세한 겨울여행주간 계획은 12월 말에 공개된다.

      봄·가을여행주간에 획일적으로 추진되던 지역대표프로그램은 여행주간 특화프로그램으로 대체된다. 문체부는 ‘여행주간’ 하면 ‘어느 지역에 어떤 프로그램이 있었지’라는 것을 떠올릴 수 있도록 지역 특화된 프로그램을 지역별(광역 단위)로 연간 1회, 매년 반복해서 추진해 그 프로그램이 지역 고유의 문화관광유산으로 자리 잡도록 할 계획이다. 그 밖에 지역 대표프로그램 등 차별화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여행주간과 학교 재량휴업일(단기방학) 기간을 최대한 일치시켜, 학생·학부모가 여행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내년에 국민들이 국내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여행주간별 재미있는 프로그램과 좋은 할인 혜택 등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17년 여행주간을 통해 국민들이 국내여행을 더욱 친숙하게 느끼고, 미리 여행계획을 세워 국내여행에 참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kwjun@sportsworldi.com

      사진설명
      내년 1월 14일부터 1월 30일까지 계속되는 겨울 여행 주간에는 스키 등 다양한 겨울 스포츠 체험 활동 프로그램들이 마련될 전망이다. 곤지암리조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