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1-15 04:53:00, 수정 2016-11-14 18:56:54

    사마귀 치료 빠를수록 좋아

    • [조원익 기자] 하루 간격으로 기온이 오르고 내리기를 반복하는 날씨는 사람의 몸을 쉽게 지치게 한다. 현재와 같이 기온이 급변할 때는 면역력이 약화되면서 바이러스 질환이 발생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

      환절기에 감기가 많이 걸리는 것도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졌기 때문이다. 피부도 마찬가지로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사마귀도 발생하고 주변으로 번지고 커질 수 있다. 휴먼파필로마(HPV)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사마귀는 남녀노소 누구나 발생할 수 있고, 손발바닥 사마귀, 편평사마귀, 뾰족콘딜로마까지 종류도 다양해 직접 확인 가능한 사마귀도 있지만 전문의 진료를 통해 확인을 해야 하는 사마귀도 있어 사마귀로 의심이 되는 경우 진료 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성인의 경우 자신의 몸에 변화가 있는 경우 쉽게 알고 대처할 수 있지만 아이나 보호가 필요한 노년의 경우에는 보호자의 관심이 필요하다. 사마귀는 초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좋은데 자신의 의견을 직접 표현하기 어려운 경우 사마귀가 발생했음에도 방치하는 경우가 많고 주변으로 많이 번진 이후에 치료를 받기 위해 병원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치료 기간도 늘어나고 치료 시 발생하는 통증으로 사마귀 치료를 기피하는 경우가 많아 최근과 같이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에는 보호자가 관심을 가지고 살펴봐야 한다.

      특히, 아이들의 경우 사마귀 부위를 손톱으로 긁거나 치아로 물어뜯는 경우가 많아 잘못하면 손톱이 손상될 수도 있고, 입가에도 사마귀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아이들에게서 잘 발생하는 무사마귀를 손톱으로 터트릴 경우 주머니 안에 있던 바이러스가 퍼져 빠르게 번지게 된다. 아이들 몸에 사마귀가 발생한 경우에는 우선 만지지 못하게 하고 바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사마귀를 치료하는 방법은 주사요법이나 냉동치료, 약물도포, 레이저 치료를 통해 물리적으로 사마귀를 제거하는 방법을 주로 사용한다. 이 때 사마귀가 피부의 양성 종양 형태이므로 치료 후 흉터가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사마귀가 크게 커진 경우 탄산가스 레이저를 이용해서 깎아 준 후 펄스 다이 레이저를 이용해서 마무리 할 경우 흉터를 적게 남기고 치료할 수 있다. 작은 사마귀의 경우는 펄스 다이 레이저 또는 탄산가스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를 한다. 보통 사마귀의 위치나 크기, 숫자, 2차 세균감염 여부, 그리고 개인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지고, 펄스 다이 레이저를 이용할 경우 2∼3회의 치료가 필요하지만 다른 치료에 비해 통증이 적어 아이들 치료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레이저 치료 이외에도 액화질소를 이용한 냉동치료는 또한 전기소작술에 비해 흉터를 남기지 않고 치료가 가능해 피부과에서 보편적으로 사마귀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여러 번 시술을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레이저 치료와 함께 가장 많이 치료되고 있는 시술법이다. 홍남수 원장은 “사마귀는 바이러스 질환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에 쉽게 발생한다. 사마귀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하고, 외출 후 가정에 돌아와서는 우선 손과 발을 깨끗하게 씻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며 “사마귀가 발생하지 않도록 생활 관리를 하는 것이 좋으며 사마귀가 발생했을 때에는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wi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