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0-07 17:15:24, 수정 2016-10-07 17:15:24

    [SW신간] 요정을 믿지 않는 어른들을 위한 요정 이야기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우리나라에서는 시인으로 더 잘 알려진 예이츠가 편집한 ‘아일랜드 농민의 요정담과 민담(Fairy and folk tales of the Irish peasantry)’(1888, Walter Scott, London)과 ‘아일랜드 요정 이야기(Irish fairy tales)’(1892, T. F. Unwin London), 두 책에 실린 이야기 중 요정 이야기만 따로 모은 책이다. 옮긴이에 따르면, 매스미디어에 의해 한두 가지 이미지로 고정된 ‘요정’이 아닌, 전통과 문화 속에 살아 숨 쉬던 진짜 요정들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실제 농민들이 기억하고 있는 이야기들, 구전되는 이야기들을 민담 수집가들이 듣고 받아 적으면서 수집한 것을 예이츠가 엮은 것이다. 이 요정 이야기 속에는 아일랜드 사람들이 영국의 지배를 받으면서 느끼게 된 일종의 열등의식에서 벗어나, 민담 속에 살아 있는 민족 본연의 정체성을 되찾았으면 하는 예이츠의 바람을 싣고 있는 듯하다.

      또한 아일랜드 사람들이 요정과 같은 신비로운 존재를 의심 없이 받아들이며, 진심으로 믿고 있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다. 예이츠는 이러한 점이 켈트 민족 본연의 포용성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이 요정 이야기들을 통해 사회 구조상 여러 가지로 분열된 민족이 하나로 뭉칠 수 있다는 희망을 느꼈다고 추측해 볼 수 있다. W. B. 예이츠 엮음. 김혜연 옮김. 책읽는귀족. 384쪽. 

      kwh0731@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