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06-12 10:31:04, 수정 2016-06-12 10:31:04

    '더 보이스' 美아이돌 크리스티나 그리미, 총격으로 숨 거둬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미국 아이돌 스타 크리스티나 그리미가 사인회 도중 괴한의 총에 맞아 숨을 거뒀다.

      지난 10일 오후 10시(현지시간) 크리스티나 그리미는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한 극장에서 콘서트를 마친 뒤 팬 미팅을 가졌다. 하지만 사인회를 시작하는 도중 한 남성이 쏜 총에 맞고 말았다. 이에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다음날 새벽 숨을 거뒀다.

      총격 당시 크리스티나 그리미의 친오빠가 괴한을 덮쳤지만 범인은 현장에서 자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21세의 백인 남성으로 정신이상자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그의 휴대전화 및 SNS 계정을 추적하며 살해동기를 조사중이다.

      한편 크리스티나 그리미는 2014년 NBC '더 보이스' 를 통해 데뷔한 1994년생 스타로 올해 22세.

      jkim@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