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06-11 10:39:07, 수정 2016-06-11 10:39:06

    배우 김하린. MBC ‘워킹 맘 육아 대디’ 연결고리 역할

    • [스포츠월드=류근원 기자] 지난주 인상적인 연기력으로 등장한 신인배우 김하린(옥수란의 젊은시절)이 ‘워킹맘 육아대디’ (극본 이숙진, 연출 최이섭 박원국) 10일 방송된 25회에 재등장 미소와 수란 사이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옥수란(이경진)은 신혼시절 자신을 구하려다 남편이 돌아가셨다는 고모로부터 소박을 받고, 어린 미소를 시집에 남겨둔 채 쫒겨나야 했다. 어린 딸 미소(홍은희)와 생이별을 해야만했던 가슴 아픈 과거를 안고 살아가고 있는 옥수란은 다시 미소 고모 집을 찾아왔지만 가족들은 이사를 가고 미소와 그렇게 이별하게 된다.

      결혼의 경험이 없는 신인여배우지만 현 상황에 맞는 안정되고 진실된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잠깐의 출연으로 미소와 수란 그리고 예은의 연결고리가 드러나는 장면이기에 시청자들은 더욱 집중하고 지켜봤다.

      옥수란의 젊은시절을 연기한 신인배우 김하린은 MBC ‘호텔킹’에서 백미녀(김해숙)의 젊은 시절을 연기해 호평을 받았다. 최근MBC ‘여자를 울려’, tvN ’신분을 숨겨라’, OCN ‘뱀파이어 탐정’ 등 드라마에 출연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자신의 이름을 차근차근 알리고 있다.

      한편 '워킹 맘 육아 대디'는 출산만 강요할 뿐, 키우는 방법에 대해서는 함께 고민하지 않는 세상에서 부모라면 누구나 겪고 있는 육아전쟁백서를 다루는 드라마다.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stara9@sportsworldi.com

      사진=mbc캡쳐, 스타페이지 엔터테인먼트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