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04-11 09:07:17, 수정 2016-04-11 09:10:46

    '설움' 날린 김현수, ML 데뷔전 멀티히트

    •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김현수(28·볼티모어)가 마침내 가진 데뷔전에서 기분 좋게 안타 2개를 때려냈다.

      김현수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탬파베이와 홈경기에 9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해 볼티모어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볼티모어는 개막 후 5연승 행진. 김현수는 한국인 최초로 데뷔 첫 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했다. 아울러 데뷔전에서 최초로 멀티히트를 기록한 한국인 선수가 됐다.

      그간의 설움을 털어낸 안타였다.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구단과 마이너리그행을 놓고 전면전을 벌인 김현수는 5일 개막전 선수 소개 행사에서 홈 팬들로부터 야유를 들었다.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사용해 메이저리그에 남았으나, 팬들은 시즌 개막 전부터 말썽을 일으킨 ‘문제아’로 보는 듯 했다. 볼티모어는 개막 전부터 4연승 무패 행진을 벌렸으나, 김현수에게는 출전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그러나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탬파베이와 3연전을 앞두고 주말 마지막 날(11일) 경기에 김현수를 투입하겠다는 뜻을 전했고, 김현수는 드디어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았다

      김현수는 1-0으로 앞선 2회말 1사 2루 첫 타석에서 상대 우완 선발 제이크 오도리지의 높게 형성된 3구째 직구를 받아쳐 투수 왼쪽으로 흘러가는 타구를 만들었고, 이 공을 오도리지는 잡지 못하면서 전력 질주한 김현수는 1루를 밟았다. 김현수는 후속 매니 마차도의 좌중월 투런포로 데뷔 첫 득점을 올렸다.

      더그아웃으로 돌아온 김현수는 동료들의 큰 환영을 받았다. 특히, 개막전에서 김현수에게 야유를 보낸 팬들을 비난한 애덤 존스는 직접 찾아와 김현수의 첫 안타를 축하해 눈길을 끌었다.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의 두 번째 타석에서는 수비 시프트(변형 수비)에 걸려 2루 땅볼로 아웃됐다. 하지만 이날 3번째 타석은 달랐다.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구원 에라스모 라미레스의 시속 146㎞ 직구를 공략, 2루수 방면 깊숙한 내야 안타를 만들어 냈다. 곧바로 대주자 레이몰드와 교체되면서 이날 경기를 마쳤다.

      김현수는 경기 뒤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안타를 쳐서 마음이 놓였다. 아직도 발전해야할 부분이 많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