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5-08-30 09:32:11, 수정 2015-08-30 09:32:11

    [PGA]배상문 공동선두…11개월여 만에 3승 도전·이 대회서 아시아인 첫 우승 노려

    • 배상문
      〔스포츠월드=강용모 선임기자〕배상문(29)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바클레이스 3라운드에서 공동선두에 올랐다.

      배상문은 30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에디슨의 플레인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2개로 7언더파 63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99타를 기록한 배상문은 올해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제이슨 데이(호주)와 함께 공동선두로 3라운드를 마쳤다.

      올해 PGA 투어 정규 대회 성적을 포인트로 합산한 페덱스컵에서 34위에 올라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배상문은 지난해 10월 프라이스닷컴오픈 이후 약 11개월 만에 투어 통산 3승째를 노리게 됐다. 또 2007년 창설된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대회에서 아시아 선수 첫 우승에도 도전한다.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서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성적은 2007년 바클레이스에서최경주(45·SK텔레콤)가 준우승한 것이다. 최경주는 2010년 BMW 챔피언십과 2011년 투어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3위에 오르기도 했다. 

      배상문은 이날 드라이브샷 정확도가 1,2라운드 50%에서 71.4%로 향상됐고 그린 적중률 역시 1,2라운드 모두 60% 대에서 88.9%를 기록하는 등 전체적인 샷 감각이 호조를 보였다. 지난달 국외여행기간 연장허가신청 불허가 처분 취소 소송 선고공판에서 패소한 배상문은 올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를 끝으로 투어 활동을 당분간 중단하고 국내로 들어와 입대할 예정이다.

      배상문은 “더 이상 그 문제에 대해 생각하고 싶지 않다”며 “귀국해서 병역 의무를 이행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이번주 좋은 성적을 내서 10월 프레지던츠컵까지 출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배상문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프레지던츠컵 랭킹 7위로 도약하면서 10월  8일 인천 송도에서 개막하는 프레지던츠컵 출전 자격을 갖추게 된다.

      장타자로 유명한 데이는 601야드 16번 홀에서 드라이브샷으로 343야드를 보낸  뒤 4번 아이언으로 공을 홀 5.5m에 붙여 이글을 기록, 배상문과 단숨에 공동  선두를 이뤘다.

      ymkang@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