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4-09-19 00:06:57, 수정 2014-09-19 00:06:57

    송일국 해명… "민국이 상처, 본인이 자다 긁어서 생긴 것"

    • 송일국 해명이 화제다.

      송일국은 17일 인천 연수구에서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은메달리스트 이은별과 함께 성화 봉송에 나섰다.

      특히 송일국은 대한, 민국, 만세와 함께 성황 봉송에 참여해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행사 직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사람들이 삼둥이를 만지려다 삼둥이들이 다치네요. 민국이는 얼굴에 상처까지 났어요. 이런 일 없게 널리 퍼뜨려 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다수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민국이의 얼굴에 긁힌 듯 붉게 상처가 난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분노가 커진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후 송일국 측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둘째 민국이가 성화 봉송 과정에서 행인들이 얼굴을 만져 상처를 입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민국이 얼굴의 상처는 봉송 전날 자다가 스스로 얼굴을 긁어 상처가 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송일국 해명에 누리꾼들은 "송일국 해명 대박" "송일국 해명 역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뉴스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