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4-01-27 10:32:46, 수정 2014-01-27 10:32:46

    '30년 연속' 미국 최고 인기 스포츠는?

    • 미국프로풋볼(NFL)이 30년 연속 미국 최고 인기 스포츠 자리를 지켰다.

      미국 ESPN은 27일(한국시간) 여론조사 기관 해리스 폴의 조사 결과를 전하며 “NFL이 올해에도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해리스 폴은 지난해 12월부터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가장 좋아하는 스포츠가 무엇인가’를 조사했고, 응답자 중 35%가 NFL을 꼽았다. 미국 프로야구(MLB)가 14%로 2위에 올랐고, 미국 대학풋볼이 11%, 자동차 경주가 7%로 뒤를 이었다. 미국 프로농구(6%·NBA)와 북미아이스하키리그(5%·NHL), 미국대학농구(3%)가 5∼7위를 차지했다.

      NFL은 해리스 폴이 여론조사를 한 1985년부터 30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다른 종목과의 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있다. ESPN은 “1985년 처음 여론조사를 진행했을 때 1위 NFL은 24%, MLB는 23%였다”고 떠올리며 “지금은 2∼4위의 득표를 합해도 NFL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 됐다”고 분석했다. 이 언론은 “MLB는 파업으로 인해 월드시리즈가 열리지 않았던 1994년 이후 인기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야구 인기 하락의 이유를 설명했다. ESPN은 골프의 하락세에도 주목했다. ESPN은 “타이거 우즈가 프로로 전향했던 1996년 이후 4%를 유지하던 골프 인기가, 우즈 스캔들이 시작된 2010년부터 2% 이하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체육팀 / 사진=NFL 홈페이지 캡처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