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 구역의 미친 X’ 오연서 “이민경, 이상하지만 빠져든다” [톡★스타]

입력 : 2021-05-14 14:42:46 수정 : 2021-05-14 15:09:3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오연서에게 프로 분노유발자 이민경의 첫 인상은 어땠을까.

 

오는 24일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분노조절 0%의 노휘오(정우)와 분노유발 100%의 이민경(오연서), 이른바 ‘이 구역의 미친 X’를 다투는 두 남녀의 과호흡 유발 로맨스 작품이다.

 

오연서는 커리어와 미모, 성격까지 다 갖춘 완벽했던 인생에 어느 날 닥친 비극적인 사건으로 세상을 향한 마음을 굳게 닫은 이민경으로 분한다. 오랜만에 시청자들을 찾아온 만큼 오연서는 물론 그녀가 선택한 작품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오연서(이민경 역)는 “민경이란 캐릭터가 엄청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대본도 재미있었다. 그리고 요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고민, 사회상들이 대본에 잘 반영이 되어 있다고 생각했다. 특히 공감되는 좋은 대사들이 많아서 작품을 선택했다”며 “물론 정우 선배님이 참여하신다고 해서 더욱 믿고 할 수 있었다”고 작품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또한 작품 속 이민경(오연서 분)은 장소와 시간을 불문하고 머리에 꽃을 꽂고 있거나 얼굴의 반을 가리는 커다란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등 남다른 스타일을 고수하고 성인군자도 극대노 하게 만들 분노유발 스킬을 장착한 인물이다. 이처럼 독특한 이민경 캐릭터와 만난 오연서는 “민경이의 첫 인상은 이상했다. 이런 사람이 옆에 있으면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처음 캐릭터를 구축할 때도 고생을 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어 “하지만 볼수록 빠져들 수밖에 없는 매력이 분명히 있는 친구다. 촬영하면서 민경이의 상처와 아픔이 느껴져 많이 울기도 했지만 주변의 좋은 사람들과 함께 성장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대견하고 아름다웠다. 덕분에 저 또한 촬영을 하면서 한 뼘 성장한 느낌이다"며 캐릭터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이민경의 남다른 스타일링에 대해 오연서는 “민경이의 외형적인 부분에도 고민을 많이 했다. 선글라스, 꽃 모두 대본에 언급되어 있었지만 그 외에 머리 스타일이나 옷 등에도 신경을 써 민경이만의 고독감, 폐쇄적인 모습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해 이민경이란 캐릭터에 다가가기 위한 오연서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

 

이렇듯 오연서는 외형부터 내면까지 다양한 노력을 통해 방어적이지만 프로 분노유발자라는 전무후무한 캐릭터에 녹아들어 ‘오연서만의 이민경’을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와 함께 성장의 한 페이지를 써내려가고 있는 만큼 어떤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는 5월 24일(월)부터 매주 월, 화, 수요일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브레이브걸스 민영, 청청 패션도 완벽 소화
  • 브레이브걸스 민영, 청청 패션도 완벽 소화
  • 한예슬, ♥연하남친이 반한 우아한 미모
  • 김세정, 올림머리 하고 ‘찰칵’…매일이 리즈
  • 효민, 늘씬한 각선미+청순한 미모… 완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