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 구역의 미친X’ 정우가 밝힌 ‘불같은’ 노휘오의 A to Z [톡★스타]

입력 : 2021-05-07 09:56:26 수정 : 2021-05-07 10:21:1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정우가 ‘분노조절장애’라는 색다른 캐릭터를 연기한다. 

 

오는 24일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분노조절 0%의 노휘오(정우 분)와 분노유발 100%의 이민경(오연서 분), 이른바 ‘이 구역의 미친 X’를 다투는 두 남녀의 과호흡 유발 로맨스다.

정우(노휘오 역)는 탄탄대로를 달리던 열혈 경찰이었지만 특정 사건에 연루되면서 인생을 송두리째 역전 당하고 그 후유증으로 분노조절장애를 얻게 된 노휘오 캐릭터로 변신한다. 분노를 참기 어려운 인물을 소화해야 하는 만큼 남다른 에너지가 필요한 노휘오 캐릭터를 그는 어떤 자세로 받아들였을지 궁금해지는 상황.

 

정우는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분노 혹은 감정 표현의 이유가 명확했고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현실적인 에피소드가 공감되면서도 신선했다”라며 그가 느낀 작품의 매력을 설명했다. 

 

특히 분노라는 극한의 감정을 표현해야 하면서도 코믹의 결을 살려야 하는 점에 있어 배우로서의 고민이 만만치 않았을 터, 정우는 “본인 감정을 거침없이 원색적으로 표출하는 모습에서 되레 시원함을 느꼈다. 그 속에 연민이 느껴졌고, 보호 본능을 자극하는 인물로 느껴졌다. 어쩌면 너무 솔직한 모습에서 한없이 순수한 면모를 지니고 있기도 하다”라며 캐릭터 본연의 성향을 매력적으로 승화시켰다. 

에너지를 발산하는 노휘오를 연기하며 체력 소모도 상당했다고. “소리치며 분노하는 모습이 많았고, 역동적인 장면이 많아 하루하루 쉽진 않았다. 때로는 현장 상황에 맞게 즉흥적으로 장면을 만들기도 했다”라는 말 속에서 작품을 향한 그의 열정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이 구역의 미친 X’에서는 이웃 간 반려견소음 문제, 무개념 주차 문제 등 분노를 자극하는 사회문제들을 다룬 티저 영상과 포스터로 화제를 일으켰다. 이에 대해 정우는 “최대한 에너지 있게 시원시원하고 사이다 같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다”며 “많은 분들이 공감하지만 현실에서 표현하기 쉽지 않은 부분에서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그가 느낀 소감을 전했다. 

 

이렇듯 정우는 ‘이 구역의 미친 X’를 통해 통쾌하고 속시원한 쾌감을 예고, 분노조절장애 노휘오 캐릭터의 불도저같은 매력으로 올 봄 보는 이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뽐낼 정우의 활약은 24일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매주 월, 화, 수요일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유이, 8㎏ 쪘다더니 다 어디로?
  • 유이, 8㎏ 쪘다더니 다 어디로?
  • 장원영, 상큼미 '뿜뿜'
  • 손나은, 포니테일로 청순美 발산
  • '스우파' 노제, 강렬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