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붐 “토니안과 1년 반 동거…계속 눈치 보더라” (끝내주는 연애)

입력 : 2021-11-09 21:45:18 수정 : 2021-11-09 21:45:1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붐이 토니안과의 동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에서는 국제커플 박성민, 린지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한국인 선생과 미국인 제자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6개월째 동거 중이라고 밝혔다.

 

박성민은 “청소를 안 해서 고민 상담을 신청했다. 제가 저녁에 퇴근하고 와서 엄청 잔소리한다”며 “린지는 따로 살겠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박성민은 린지에게 지저분하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하지만 집안은 생각보다 깨끗했다.

 

이를 지켜보던 붐은 “청소 궁합이 안 맞으면 힘들다. 저 정도면 깨끗하다. 성민 씨가 좀 더 예민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토니안 씨랑 동거해본 적이 있다. 토니안 씨가 저 상태였다. 와인을 마시면서 쓰러져 있었는데 살인사건 일어난 줄 알았다. 보니까 와인이었다”라며 “1년 반 만에 헤어졌다. 토니 형이 나갔다. 저는 직접 치우긴 했지만, 토니안 씨가 제 눈치를 계속 보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끝내주는 연애’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