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승장’ 이상범 DB 감독 “선수들이 더 뛰어준 결과”

입력 : 2021-09-15 19:00:00 수정 : 2021-09-15 18:17:4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자프로농구(KBL) DB 이상범 감독이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DB는 15일 오후 4시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와의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09-92로 승리했다. 지난 상무전에 이어 2연승을 구가하며 다음 라운드에 올랐다.

 

 경기 후 이상범 감독은 “지난 1차전 상무한테 경기력이 너무 안좋았다. 특별하게 이야기한 건 없다. 오늘은 프로끼리 하니까 잘하자는 이야기를 했다. ‘더 뛰자’는 생각으로 했는데 우리 선수들이 그걸 잘해줘서 승리한 것 같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날 경기서 맹활약한 프리먼에 대해서는 “원래 저런 스타일로 하는 선수다. 여기에서는 미들슛, 외곽슛을 쏜다. 그것에 대해서 신경을 써달라고 했다. 몸싸움이나 안에서 수비하는 것은 프리먼의 장점이다. 오히려 슈팅에 많은 이야기를 한다”며 “국내 선수들과 연습한지 얼마 안 됐다. 스크린 거는 타이밍만 맞으면 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지난 시즌 3점슛 전체 1위였던 것에 대해서는 “선수들에게 다 던지라고 한다. 그것이 우리 팀의 강점이다. 김종규 등도 능력이 있다. 찬스가 났을 때 던져줘야 외곽 찬스도 생긴다. 그 다음에 안에서도 기회가 온다. 슈팅에 능력이 있어서 그 부분은 나 역시도 살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역시 3점슛을 많이 던지는 DB를 예고했다.

 

 4강에서 현대모비스를 만나는 것에 대해선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듯했다. 이 감독은 “연습게임을 한 번 했다. 분위기 차원이다. 우리는 이런 분위기를 이어갈 것이고 좋은 분위기를 갖고 가면 정규시즌까지 이어질 것이다. 현대모비스를 상대하는 것보다는 우리 내부의 분위기 상승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말을 마쳤다.

 

사진=KBL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