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옥문아’ 차태현, “유재석 덕분에 ‘국민아빠’ 타이틀 벗어”

입력 : 2021-08-03 23:38:02 수정 : 2021-08-03 23:38:0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차태현이 유재석에 고마움을 표했다.

 

3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차태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차태현은 “큰 아이 임신했을 때 일을 안 한 게 8개월 정도다”라며 “근데 아이를 낳고 일을 하려고 했는데 타이밍이 안 돼서 계속 일이 없더라. 1년 반을 통으로 애를 봤다”고 털어놨다.

 

차태현은 “아들 수찬이가 너무 예민했다. 두 시간을 안아줘야 잤다. 유모차에 태워주면 잤다. 재우려고 유모차에 태우고 끌고 나간 거다”라며 “그 시간에 유모차 끄는 남자는 나밖에 없었다. 이게 소문이 좋게 나더라”고 밝혔다.

 

이어 “같은 동에 이적 형이 살았다. 괜히 적이 형만 욕먹었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숙은 “이건 무슨 말이냐. 요즘은 유재석 덕분에 국민 아빠 타이틀을 벗었다고”라며 궁금해했다.

 

차태현은 유재석, 황정민, 안정환과 같은 학교 학부형이라고. 그는 “학교 학부모 중에 안정환이나 황정민도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체육대회에) 유재석이 왔다. 유재석이 오는 순간 우린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아무리 영화를 많이 해도 아이들은 잘 모른다. 그런데 황정민이 ‘무한도전’ 출연 후 아이들한테 인지도가 올라갔다”며 “나는 어느 정도 연륜이 생겨서 (운동회를) 오후에 갔다. 오후에 운동회를 가보니까 황정민이 핼쑥해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러다가 유재석 오니까 애들이 다 유재석에게 갔다. 유재석 덕분에 편해졌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