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에이프릴 예나, 이현주 주장에 반박 “왕따 일절 없었다…진실 밝힐 것”[전문]

입력 : 2021-04-18 10:02:10 수정 : 2021-04-18 10:11:0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의 ‘팀 내 왕따 논란’에 양측이 팽팽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에이프릴의 전 멤버 이현주가 입장을 밝히자, 에이프릴 멤버들이 반박하며 대응에 나섰다. 

 

18일 에이프릴 멤버 예나는 “법정에서 사실관계를 깨끗하게 보여드리고 싶었지만 더이상 수많은 억측을 가만히 지켜볼 수 없어서 이곳에 차근차근 적어본다”며 장문의 해명글을 올렸다.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의 괴롭힘 피해 주장에 대한 반박이었다. 

 

예나는 “그동안 저희는 겪지 않아도 되는 일들을 모두 겪었다”, ”묵묵히 각자의 자리에서 할 일들을 해왔다”며 데뷔 후 지난 7년간의 시간을 돌아봤다. 예나는 “팀이니까, 각자의 방식으로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 같은 멤버로서 마땅히 해야 하는 일들을 수없이 했다”면서 “하지만 저는 그 멤버가 저희를 항상 밀어낸다고 느꼈다. 모두에게 일어난 일에서 본인만을 피해자로 생각하고 우연한 상황에서마저 저희를 가해자로 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불안감과 공포감을 감당하는 건 항상 저희 몫이였다”고 덧붙였다. 

 

예나는 “멤버들이 항상 몸이 건강하고 멘탈이 강해서 무사히 여기까지 온 게 아니”라며 “어떤 고통은 그 힘든 시간을 같이 겪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알 수 없는 것”이라고 억울함을 토로하며 “얼마나 더 힘들어야 하나. 언제까지 이런 일들을 버텨야 하나. 이제는 정말 아물 수 없는 상처가 됐다”고 했다.

 

끝으로 예나는 “다시 한 번 왕따와 따돌림, 폭행, 폭언 등은 일절 없었다”며 “이제는 정말 끝까지 버텨서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2015년 데뷔한 에이프릴은 이듬해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팀을 탈퇴, 배우 활동을 시작한 이현주를 제외하고 6인조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던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 동생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팀 내 왕따설이 불거졌다. 작성자는 ‘누나는 그룹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고, 그로 인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으로 힘들어했다. 결국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현주로 인해 다른 멤버들 또한 유무형의 피해를 겪어 왔다.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임이 분명하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해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이현주의 탈퇴가 본인의 의지였으며 이후 연기자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예상된다. 

 

왕따 논란을 시작으로 에이프릴은 다수의 의혹과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멤버 이나은이 촬영 중이던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하차했으며, 모델로 나선 광고도 중단됐다.

 

▲이하 에이프릴 멤버 예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예나입니다. 우선 논란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법정에서 사실관계를 깨끗하게 보여드리고 싶었지만 더이상 수많은 억측을 가만히 지켜 볼 수 없어서 이곳에 차근차근 적어봅니다.

 

저희는 시작점은 모두 달랐으나 같이 하나의 목표를 바라보며 쉬지않고 이곳까지 달려왔습니다. 그 하나는 너무나 소중한 우리 팀 ‘에이프릴’이였습니다. 그동안 저희는 겪지 않아도 되는 일들을 모두 겪었습니다. 각자 지치고 지쳐서 모든걸 다 놓아버리고 싶던적도 많았지만 멤버들은 7년을 이를 악물고 스스로 버텨냈습니다. 어린 나이에 투정과 어리광도 부리고 싶었지만 모두 티 하나 내지 않고 묵묵히 각자의 자리에서 할 일들을 해왔습니다. 모두 어린나이였고 자기자신마저 제대로 챙기기 버거웠던 시기였습니다.

 

팀이니까, 앞으로도 함께 할 멤버니까, 뒤떨어지면 손내밀어 같이 가는 것. 저희도 너무나 당연히 여기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희는 각자의 방식으로 최선을 다해 노력했습니다. 아무리 힘들더라도 예의를 차리고, 차례를 양보하고, 아플땐 편지를 남기고, 생일을 축하하고...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같은 멤버로서 마땅히 해야 하는 일들을 수없이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 멤버가 저희를 항상 밀어낸다고 느꼈습니다. 모두에게 일어난 일에서 본인만을 피해자로 생각하고 우연한 상황에서마저 저희를 가해자로 대했습니다. 본인이 멤버들을 믿어주지 않는 이상 저희의 갖은 노력은 무의미하다는 것을 점점 통감했습니다. 일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불안감과 공포감을 감당하는건 항상 저희 몫이였습니다. 그럼에도 몸과 정신이 약한 멤버를 챙기지 못한게 또래, 혹은 더 어린 친구들의 몫이라면 그 상황이 더 가혹했다고 생각합니다.

 

멤버들이 항상 몸이 건강하고 멘탈이 강해서 무사히 여기까지 온 게 아닙니다. 저희도 똑같은 사람인지라 몸이며 마음이며 아프지 않았던 사람이 없습니다. 어떤 고통은 그 힘든 시간을 같이 겪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알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저희보다도 저희를 더 잘 아는 것처럼, 마치 그 상황들을 함께 겪은 것처럼 말을 쉽게 할 수 있나요. 그 날부터 저희는 하루가 어떻게 지나가는지도 모르게 그때처럼 또 묵묵히 혼자서 버티고있습니다. 얼마나 더 힘들어야하나요. 언제까지 이런 일들을 버텨야 하는거죠? 이제는 정말 아물수 없는 상처가 되었습니다.

 

7년이라는 긴 시간이 이렇게 사실이 아닌 일로 한순간에 무의미한 시간이 되어버린게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그게 내가 아님에도 내가 되고, 우리가 하지않았음에도 우리가 한게 되어버린 이 현실이 무섭습니다. 다시 한번 왕따와 따돌림, 폭행, 폭언 등은 일절 없었으며 모두가 힘들어했다는 사실만 남음을 꼭 알려드리고싶습니다. 왜곡된 말과 입에도 담기 힘든 말들로 멤버들, 팬분들이 더 이상 맘아프고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저희를 믿어주시고 발 벗고 나서주신 가족, 지인, 팬분들이 더 이상 상처받는 일이 없도록 이제는 정말 끝까지 버텨서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내도록 하겠습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