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스타쉽 “몬스타엑스 기현, 학폭 오해 풀어…다른 악의적 글 게시자는 고소” [공식]

입력 : 2021-02-26 17:57:36 수정 : 2021-02-26 18:04:1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본명 유기현)기 학교 폭란 의혹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다시 한 번 공식입장을 밝혔다.

 

26일 몬스타엑스 기현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혼선을 드린 점에 대해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 기현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당사는 두 개의 사안을 놓고 각각 대해왔다”며 기현을 둘러싼 두 개의 학폭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분의 경우, 금일 기현과 만나 오랜 시간 쌓였던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마음으로 서로를 대하는 자리를 가졌다”라며 “만남의 자리에서 기현으로 지적되었던 내용들은 기현이 아닌 다른 친구가 행동했던 것을 기현으로 오해하고 있었던 점이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동의를 거쳐 당시의 학생기록부를 직접적으로 확인하고, 당시의 지인 및 학교 관계자분들, 동문 등 다방면의 방법을 통해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다는 증언을 받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현은 해당 학우에게 학창 생활 동안 바르고 듬직한 동료가 되어주지 못했던 점에 대해 두고두고 미안하다는 마음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게시자에 대한 입장은 달랐다. “지난 2015년, 그리고 최근 들어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글을 게재하고 있는 또 다른 게시자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는 말씀을 드려온 바 있다. 명백히 사실과 다르거나, 허위 과장된 사안에 대해서 만큼은 법률적 조치를 강력히 강구해 나갈 수밖에 없음을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설명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기현은 이날 오전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통해 학폭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지금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학창 시절의 나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 좋지 않은 상황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팬분들에게는 죽을 듯이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기현은 지난 2015년 그룹 몬스타엑스 멤버로 데뷔, 지난해 11월 정규 3집 ‘페이탈 러브(FATAL LOVE)’를 발매했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몬스타엑스 공식 인스타그램

 

<이하 스타쉽엔터엔먼트 입장문>

 

안녕하세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혼선을 드린 점에 대해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기현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당사는 두 개의 사안을 놓고 각각 대해왔습니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분의 경우, 당사는 게시자 분과 직접 만나 무엇보다 사실 관계를 우선 확인하고 잘못된 일이 있다면 이에 따른 사과와 책임을 지겠다는 자세로 임했습니다.

 

금일 기현은 해당 게시글을 게재한 중학시절 해당 학우와 만나, 오랜 시간 쌓였던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마음으로 서로를 대하는 자리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만남의 자리에서 기현으로 지적되었던 내용들은 기현이 아닌 다른 친구가 행동했던 것을 기현으로 오해하고 있었던 점이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기현은 해당 학우에게 학창 생활 동안 바르고 듬직한 동료가 되어주지 못했던 점에 대해 두고두고 미안하다는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해당 게시자께서도 당시 오해의 마음을 풀었으며, 나아가 지난날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주고받으며, 다음을 기약하게 되었습니다.

 

이와 함께 당사는 아티스트의 동의를 거쳐 당시의 학생기록부를 직접적으로 확인하고, 당시의 지인 및 학교 관계자분들, 동문 등 다방면의 방법을 통해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다는 증언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현은 학창생활과 학업을 모범적으로 이뤄내지 못하고, 나아가 바람직한 기억을 남기지 못한 점에 대해 성인이 된 지금까지도 무겁고도 괴로운 마음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기현은 남긴 글을 통해 미성숙했던 태도와 행동, 혹시 모를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에서 상처를 받았을지 모르는 모든 동료 학우들, 그리고 지난날에 대해 반성하고 뉘우치는 마음을 표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난날을 되돌아보며 반드시 성숙한 사회인이 되겠다는 다짐을 피력하게 되었습니다.

 

한편 당사는 이와는 별도로 지난 2015년, 그리고 최근 들어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글을 게재하고 있는 또 다른 게시자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는 말씀을 드려온 바 있습니다.

 

당사는 명백히 사실과 다르거나, 허위 과장된 사안에 대해서 만큼은 법률적 조치를 강력히 강구해 나갈 수밖에 없음을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하이, 인형 비주얼과 늘씬한 각선미에 ‘심쿵’
  • 이하이, 인형 비주얼과 늘씬한 각선미에 ‘심쿵’
  • 박민영, ‘워너비 꽃미모’
  • 브레이브걸스 유정, 물오른 미모 과시
  • 레드벨벳 웬디, 사랑스러움이 한도 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