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악의 꽃’ 서현우, 특종 쫓는 기자로…인생캐 탄생 예감

입력 : 2020-07-15 09:59:28 수정 : 2020-07-15 18:20:3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배우 서현우가 인생 캐릭터를 쓴다.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인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기자 김무진 역을 맡아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는 것.

 

먼저 서현우(김무진 역)는 ‘악의 꽃’에 대해 “극 중 인물들이 하나같이 겉과 속의 다른 내면과 본심을 가린 채 상대방과 갈등하고 심리적으로 부딪힌다. 이런 설정과 관계성들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애정을 듬뿍 드러내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가 연기하는 ‘한주간’의 기자 김무진(서현우) 역시 겉으로는 조회수를 높이기 위한 자극적인 특종을 좇지만 내면에는 인간적인 갈등이 있는 인물이다. 그 속에서 누군가와 날 선 대립각을 이루며 긴장감을 형성하고 고민하는 모습들로 몰입도를 한층 높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기자라는 직업 특성상 호기심과 모험심이 강하다. 상황과 상대에 따라 시시각각 다른 태도를 능청스레 취하는 성격”이라는 서현우의 말처럼 능수능란한 처세술까지 겸비, 유쾌한 웃음을 터뜨릴 완급 조절자로도 활약할 김무진을 기대케 한다.

 

또한 기자라는 직업을 처음 연기하게 된 서현우는 “요즘은 기자분들이 TV나 인터넷 기사뿐만 아니라 각종 SNS도 많이 활용하는데, 평소 잘 접하지 않았던 공식 SNS 계정이나 인터넷 매체를 수시로 살펴보면서 실제 기자가 주는 느낌을 찾곤 했다”며 캐릭터 연구에 힘쓰며 몰입하고 있음을 밝혀 더욱 신뢰도를 더하는 상황.

 

과연 특종을 쫓는 그가 정체를 숨긴 백희성, 강력계 형사 차지원, 연쇄살인범의 딸 도해수(장희진)와는 어떻게 얽히고설키게 될지, 서현우의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완성될 김무진의 등장이 기다려지고 있다.

 

한편, 이준기(백희성 역), 문채원(차지원 역), 장희진(도해수 역), 서현우의 믿고 보는 라인업과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연쇄살인마로 의심된다면?’이라는 파격 물음을 던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새 수목드라마 ‘악의 꽃’은 오는 29일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tvN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
  •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
  • 신소율, '부부연기 편해졌어요'
  •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사랑스러움 가득한 배우 문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