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SW엿보기] ’끝내기 역전패’ LG, 결국 폭투와 볼넷에 울었다

입력 : 2020-06-06 21:53:16 수정 : 2020-06-07 01:03:5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승기를 잡았던 LG가 결국 폭투와 볼넷에 울었다.

 

LG는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치른 키움과의 원정경기에서 9회말 상대 허정협과 전병우에게 각각 동점 적시타와 역전타를 허용하며 4-5로 패했다. 7회초까지 4-0으로 앞섰지만, 7회부터 9회까지 마지막 3이닝을 연속 실점하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결국 위기를 자초한 것은 볼넷과 폭투였다.

 

LG는 이날 7회초까지 선발 투수 윌슨의 역투를 앞세워 4-0으로 앞섰다. 그런데 7회 윌슨이 흔들렸다. 선두타자 김하성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김웅빈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무사 1, 2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이지영을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한숨을 돌리는 듯했지만, 다시 김혜성에게 안타를 내줘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LG는 여기서 정우영 카드를 내밀었다. 정우영은 결과적으로 상대 서건창을 병살타로 돌려세우며 2실점으로 막아냈다. 최악의 상황을 피했고, 리드를 잡고 있었기 때문에 성공적이라고 표현할 수도 있다. 다만 아쉬운 한 가지가 바로 폭투이다. 첫 실점 상황에서 상대 박동원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한 부분은 어쩔 수가 없다. 하지만 추가 실점 장면에서 포수를 완전히 벗어나는 폭투는 두고두고 아쉽다. 이 폭투가 아니었다면 더 좋은 결과로 이닝을 마칠 수 있었다.

 

9회에도 마찬가지다. 4-3으로 앞선 가운데 류중일 LG 감독은 이상규를 마운드에 올리며 경기를 마무리 지으려 했다. 이상규는 선두타자 이지영을 2루 땅볼로 막아내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그런데 문제는 볼넷에서 시작했다. 다음 타자 김혜성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역전극의 시발점이었다. 문제는 1사 1루 상황에서 폭투로 진루를 허용한 부분이다. 1사 2루, 동점 주자가 발생한 것이다.

 

이상규는 결국 볼넷과 폭투로 위기를 자초했고, 이어 허정협에게 적시타를 맞아 동점을 허용했다. 더 아쉬운 점은 그다음이다. 2사 1루였기 때문에 연장으로 승부를 몰고 갈 수 있었다. 그런데 서건창을 상대로 다시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고, 2사 1, 2루의 역전 주자가 나간 상황으로 바뀐 것이다. 이상규는 결국 전병우에게 우익수 방면 큼직한 장타를 허용하며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LG는 이날 7회 폭투 하나와 9회 2개의 볼넷 그리고 폭투가 두고두고 아쉬울 수밖에 없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