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아브라함 링컨, 조지워싱턴과 어깨 나란히 한 전쟁영웅 경주마

입력 : 2020-06-05 03:00:00 수정 : 2020-06-04 15:42:3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진환 기자] 

 

◆ 어린 소년마주, 지뢰로 다리 잃은 여동생의 의족을 위해 ‘아침해’를 떠나보내다

 

산악지역이 대부분인 한반도의 지리적 특성상 신속히 고지를 점령하는 쪽이 전략적으로 우세하다. 6·25전쟁에 투입된 미군이 산길로 물자를 이동하기엔 지프차는 무용지물이었다. 미군은 물자를 이동을 위해 군마를 활용키로 한다. 이를 위해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52년 10월, 미군 해병대 소속 ‘프레더슨’은 군마 수급을 위해 신설동 경마장에서 경주마 ‘아침해’를 만나게 된다. 몽골계 혈통을 이어받은 암말 ‘아침해’는 140cm의 작고 단단한 체구로 산길을 다니기에 적합한 체형이었다. 당시 ‘아침해’의 마주는 ‘김학문’이라는 어린 소년이었다고 전해진다. 지뢰사고로 한 쪽 다리를 잃은 여동생의 의족이 필요했기 때문에 정든 말을 눈물로 떠나보냈다. 구입 가격은 250달러로 당시 1인 연평균 소득이 67달러 정도밖에 되지 않았을 때임을 고려한다면 결코 작은 금액이 아니었다. 의족을 사기엔 충분한 금액이었을 테지만 자신의 말이 전쟁터에 가야한다는 사실에 소년은 한참동안 통곡하며 자리를 뜨지 못했다고 한다.

켄터키 호스 파크의 레클리스 동상 제막식 장면

◆ 이름없는 군마에서 하사 ‘레클리스’로 진급, 전우들과 희노애락 

 

총탄과 포성이 빗발치는 전장에 투입된 ‘아침해’는 고지대로 탄약과 물자, 부상병을 수송하는 임무를 맡았다. 청각 발달로 큰 소리에 지레 겁을 먹는 다른 말들과는 달리 ‘아침해’는 우렁찬 포성소리와 여러 번의 총상에도 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산길을 오를 땐 탄약을, 내려올 땐 부상당한 병사들을 실어 날랐다. 포탄이 날아올 땐 몸을 바싹 눕기도 하며 철조망도 피해 다닐 수 있었던 이 특별한 말은 사람의 동행 없이도 완벽하게 단독으로 임무를 수행했다. 특히 53년 3월 연천지역에서 중공군과 치룬 대규모 전투인 일명 ‘네바다 전투’에서는 닷새간 하루 평균 51차례나 물자를 옮기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되었다. 미 해병대는 ‘아침해’의 공로를 인정하여 그녀를 ‘무모할 정도로 용감하다’는 뜻의 ‘레클리스(Reckless)’로 이름붙이며 진급에 진급을 거듭, 54년엔 병장으로 진급했다.

 

◆ 경마계에서도 전쟁 영웅 ‘레클리스(아침해)’를 기리는 활동 이어져

 

‘아침해’의 용맹함을 본받으라는 의미였을까, 2002년에 태어난 한 경주마에 ‘아침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2015년생의 경주마 ‘돌아온아침해’도 서울 경마공원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이한 점은 두 마리의 경주마 모두 호국 보훈의 달인 6월에 치러진 경주에 모두 우승하는 저력을 보여주어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미국에서도 하사관 레클리스의 이름을 딴 ‘Sergeant Reckless’라는 경주마가 활동했고, 그 마주의 제안으로 2014년 켄터키더비 경주 개최일에 처칠다운스 경마장에서 ‘레클리스’의 추모행사가 시행되기도 했다.

 

한국마사회는 전쟁 영웅이 된 한국의 경주마 ‘아침해’의 용기와 호국정신을 기억하기 위해 15년부터 말과 함께하는 뮤지컬 공연을 선보인 바 있다. 특히 작년 서울경마공원에서 열린 말 문화공연 <레클리스1953>은 전 좌석 매진으로 높은 인기를 보였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앞으로도 말과 함께 하는 이색 문화공연과 국가를 위해 몸 바쳐 희생, 헌신하신 ‘숨은 영웅’을 기리는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jbae@segye.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