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과천 시대 문을 연 국민 승마장이 돌아온다

입력 : 2020-06-05 03:00:00 수정 : 2020-06-04 15:03:0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진환 기자]  한국마사회는 86년 아시안게임과 88년 서울 올림픽의 역사를 거치며 과천 시대의 문을 연 86·88승마장이 문화와 스포츠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새롭게 돌아온다고 4일 밝혔다.

 

서울 경마공원의 명소로 자리 잡은 86·88승마장의 역사는 올림픽 개최 준비에서부터 시작된다. 역사적인 올림픽 승마경기장이면서도 동시에 한국 말산업의 총체를 이룰 장소로 낙점됐던 현재의 서울 경마공원 부지에 최고 수준의 승마경기장을 짓기 위해 건설·승마 관계자로 구성된 견학단이 꾸려졌다. 견학단은 홍콩·독일·영국 등지를 순회 방문해 경기장을 돌아보고 계획안을 정비해나갔다. 다른 한편으로는 국제승마연맹과 기술계약을 체결해 시설물의 배치 및 규모에 대한 자문도 받았다.

재단장을 마친 승마장

1984년 4월 24일 착공을 시작하였고 5월 16일 기공식을 개최했다. 일차적으로는 86년 아시안게임에 대비해 1986년 4월 대회본부(現 한국마사회 본관), 보조경기장 등이 공사가 완료됐으며 뚝섬에 있던 승마훈련원도 같은 해 과천으로 이전을 끝냈다. 승마 주경기장과 관람대 등 나머지 시설은 1988년 7월 준공됐다. 

 

한국마사회는 86년 아시안게임 및 88년 서울 올림픽 승마경기장 건설과 이후 경기 지원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승마시설 및 장비의 현대화를 이루고 승마산업 발전을 이끌었다. 이후 과천 승마경기장은 올림픽 경기장으로서의 임무를 완료하고 1989년 5월 경마장으로 용도 변경되어 과천 서울경마장으로 새롭게 거듭났다. 

 

과천 경마장 시대를 연 86·88승마장은 이후 국제, 국내 유수의 승마대회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전국소년체전, 국산 어린말 승마대회를 비롯한 전문적인 대회와 말 공연, 마장마술 등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성 행사가 열리는 문화의 장(場)으로 개방돼 공공체육시설로서의 명맥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30년이 넘은 세월만큼 승마 시설 또한 노후화는 피할 수 없었고 한국마사회는 작년 4월부터 준공 이래 최초로 86·88승마장에 대한 전면적인 개보수를 추진하여 국제규격에 맞춘 천연 잔디 승마장을 조성하는 한편, 안전기준에 부합한 승마장 환경 개선 등 최신식 인프라 구축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며 목가적인 분위기와 편안한 관람 환경 조성에도 힘썼다. 86·88승마장 관람대 주변에 아시안게임과 올림픽 당시 메달리스트들의 이름과 수상 부문 등을 기록으로 새겨 올림픽의 정신과 감동을 고스란히 담아냈으며 자연 친화적으로 조성된 조경과 잔디 경기장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국마사회는 승마장 완공에 맞춰 국산 어린말 승마 대회를 비롯한 한국마사회장배 및 유소년 챔피언십 등 국내외 권위 있는 대회들을 유치·개최할 계획이며 승마대회와 연계한 국내산 승용마 품평회 및 경매 등 말 관련 이색적인 행사도 기획 중에 있다.

 

jbae@segye.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