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동치미’ 함익병 아내 “남편, 돈에 깔려죽게 해주겠다더니 돈 벌어오라 해”

입력 : 2020-05-31 17:15:37 수정 : 2020-05-31 17:15:3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함익병 아내 강미형이 ‘현실 부부’ 끝판을 보였다.

 

30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서는 함익병, 강미형 부부의 리얼한 하루가 공개됐다.

 

이날 함익병, 강미형 부부는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와의 약속장소로 가기 위해 준비를 했다. 이들 부부는 외출 옷차림으로도 현실 부부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

 

이후 레스토랑에서 만난 두 부부. 홍혜걸이 강미형에게 “정숙한 귀부인인데 포인트는 가운데 목걸이”라고 칭찬하자 함익병은 “홍기자는 뻐꾸기 하나 기가 막히게 날린다”고 농담했다.

 

여에스더는 어느 호텔에서 ‘함익병 부인’으로 오해받은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자 강미형은 바깥생활을 하며 다른 사람과 많이 어울리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받는 거라며 “집에서 자기 남편만 보면 아무리 좋은 사람이라도 질린다. 그런데 밖에 나가 다른 사람이랑 얘기하고 오면, 남편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괜찮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함익병은 여에스더를 아내로 둔 홍혜걸에 대한 부러움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여에스더가 이번 광고 촬영을 두고 “수년 전부터 함익병의 빅 픽쳐를 읽었다. 사모님이 나가서 돈 벌어주면 좋겠다고 하지 않았냐”고 폭로하자 강미형은 “저는 남편이 돈에 깔려 죽게 해주겠다고 해 교사를 그만뒀다. 그런데 여에스더가 목돈을 벌기 시작하며 ‘홍기자는 좋겠다’고 한다. 자꾸 나보고 매니저 해줄 테니 돈 벌어오라고 한다”며 억울해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함익병을 두고 “치사하다”며 “교사 생활했을 때는 평생 벌어주겠다고 해놓고 지금까지 경력단절인데 돈 벌어오라고. 말로 안 해도 그 눈빛이 있다”며 일침을 가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다소곳한 이유리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
  • 예쁜나라 권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