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컴백 D-1’ 트와이스, ‘모어 앤드 모어’가 기다려지는 이유

입력 : 2020-05-31 09:13:14 수정 : 2020-05-31 10:42:0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9개월 만에 돌아오는 '완전체 트와이스'의 컴백에 대중의 시선과 기대가 쏠리고 있다.

 

그룹 트와이스는 2015년 5월 5일 서바이벌 프로그램 Mnet ‘SIXTEEN’(식스틴)을 통해 첫 선을 보이고, 그해 10월 20일 정식 데뷔했다. 

 

밝고 경쾌한 에너지를 장착한 아홉 소녀는 단번에 음악팬들의 원픽으로 떠올랐다. 데뷔곡 'OOH-AHH하게'(우아하게)를 필두로 'CHEER UP'(치어 업), 'TT', 'KNOCK KNOCK'(낙 낙), 'SIGNAL'(시그널), 'LIKEY'(라이키), 'Heart Shaker'(하트 셰이커), 'What is Love?'(왓 이즈 러브?), 'Dance The Night Away'(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 'YES or YES'(예스 오어 예스) 등 발표하는 곡마다 대히트를 기록했고, 러블리와 청량함의 대명사가 됐다.

 

이어 2019년 4월 공개한 'FANCY'(팬시)에서는 '누가 먼저 좋아하면 어때, 지금 너에게로 갈래' 등 직설적인 가사로 당찬 매력을 뽐냈다. 같은 해 9월 발매한 'Feel Special'(필 스페셜)을 통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트와이스는 그간의 역경을 이겨내며 깨달은 감정을 담아 노래했고, 따뜻한 말 한마디가 갖는 가치를 전했다. 음악으로 즐거움을 선물하는 것을 뛰어넘어 이젠 위안과 공감까지 선사하는 아티스트로 성장한 것이다.

 

나아가 영광의 순간 뒤에 가려진 눈물과 각고의 노력도 진솔하게 털어놓을 정도로 단단해졌다.

 

K팝 걸그룹 최초로 유튜브 오리지널에 시리즈 'TWICE: Seize the Light'(트와이스: 시즈 더 라이트)에 단독 출연해, 월드투어 'TWICE WOLRD TOUR 2019 'TWICELIGHTS''(트와이스 월드 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의 준비 과정과 빛나는 무대 그리고 진심 어린 인터뷰 등 트와이스의 모든 것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

 

트와이스는 "우리는 엄청 대단하고 특별한 사람이 아니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노력했다. 다큐멘터리를 본 분들도 희망을 꿈꾸면 좋겠다”라며 긍정적인 영향력에 대한 바람도 내비쳤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한층 성숙해진 트와이스는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해 그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하고 있다.

 

팬들을 생각하며 아이디어를 짜낸 영상을 제작해, 공백기에도 꾸준히 소통하고 마음을 어루만지고 있다. 지효가 공개한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 커버 영상, 피아노를 치며 'Feel Special'을 가창한 다현. 이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건 물론, 뛰어난 가창력과 짙은 감수성까지 드러내고 있다.

 

오는 6월 1일 발표하는 신보 'MORE & MORE'(모어 앤드 모어)에서도 트와이스의 음악적 도약을 확인할 수 있다.

 

데뷔 후 가장 긴 공백기를 갖고 준비한 앨범인 만큼 완성도에 대한 관심도 최고조다. 이를 반영하듯 해당 음반은 지난 27일 기준 선주문 수량 50만을 돌파해, 정식 발매 전부터 '하프 밀리언셀러' 등극을 예고했다. 리스너들은 사랑이 무르익을수록 상대를 더 원하는 마음을 담은 이 노래를 통해 더욱더 트와이스에게 빠져들 것으로 기대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