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편스토랑’ 오윤아 “30살 때 갑상선암 진단 받았다” 고백

입력 : 2020-05-29 15:26:20 수정 : 2020-05-29 15:26:1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오윤아가 과거 투병 사실을 고백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0번째 주제 ‘면역력 밥상’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이날 오윤아는 ‘면역력 밥상’이라는 주제에 가장 적합한 조언을 해줄 사람을 찾아 전화를 걸었다. 오윤아의 친언니는 과거 갑상선에 악성 종양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당시 방사선 치료도 포기했을 정도로 심각했던 오윤아의 언니는 도시를 벗어나 자연에서 생활하며 자연식 위주의 음식으로 건강을 차츰 되찾았다고 전한다.

 

이어 오윤아도 조심스럽게 과거 자신의 투병 경험을 털어놨다. 오윤아는 “30살 첫 해에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건강에는 자신 있었는데 아이를 키우면서 일도 병행하다 보니 예민했던 것 같다. 내 인생에서 최고로 예민했던 시기였다”라고 회상했다.

 

하지만 오윤아는 열심히 극복해 건강을 되찾았다. 오윤아는 “그때 너무 어려서 그런지 심각하게 생각하고 좌절하지 않았다. 그래서 잘 이겨냈다”라며 특유의 환하게 미소를 지어 모두를 안심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오윤아가 전한 투병생활은 오늘(29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다소곳한 이유리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
  • 예쁜나라 권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