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박정환-김지석, 신진서-강동윤…GS칼텍스배 4강 대진 완성

입력 : 2020-05-23 11:34:10 수정 : 2020-05-23 11:34:0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GS칼텍스배 스물다섯 번째 챔피언 후보가 4명으로 압축됐다.

 

제25기 GS칼텍스배 프로기전 4강 대진이 22일 완성됐다. 강동윤 9단이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8강 마지막 경기에서 신예 백현우 초단에게 22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마지막 한 자리에 안착했다. 8년 만에 대회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대국은 김형우 8단, 이동훈 9단을 꺾고 8강에 올라 파란의 주인공이 된 신예 백현우 초단과 입단 19년 차 베테랑 강동윤 9단의 대결로 큰 관심을 모았다. 강동윤 9단은 승률그래프가 한때 17%로 떨어질 만큼 중반까지 고전했지만 노련한 타개 솜씨로 백현우 초단의 돌풍을 잠재웠다.

 

앞서 14일 열린 8강 첫 경기에서는 박정환 9단이 신민준 9단에게 259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두 번째 우승을 향한 도전을 계속했다. 이튿날인 15일에는 두 번의 우승경력이 있는 ‘GS칼텍스의 사나이’ 김지석 9단이 이창석 5단에게 169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21일에는 ‘디펜딩챔피언’ 신진서 9단이 변상일 9단에게 208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대회 3연패에 도전했다.

 

결승 진출자를 가릴 4강은 오는 28일 시작된다. 박정환 9단과 김지석 9단이 먼저 맞대결을 펼친다. 상대전적은 박정환 9단이 25승 8패로 우위를 점했다. 이어 29일 신진서 9단과 강동윤 9단이 결승행을 다툰다. 신진서 9단이 6승 3패로 앞서있다.

 

이번 대회는 매일경제신문과 MBN, 한국기원이 공동주최하고 GS칼텍스가 후원한다. 우승 상금은 7000만원, 준우승 상금은 3000만원이다. 본선 모든 경기는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오후 1시부터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된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한국기원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시크릿넘버 데니스
  • 정소민 '깜찍한 손인사'
  • 제니, 침대 위 ‘셀프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