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나는 트로트 가수다’ 김용진-박구윤, 명품 듀엣 완성

입력 : 2020-03-12 09:08:11 수정 : 2020-03-12 18:37:0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가수 김용진이 25년지기 박구윤과 함께 명품 듀엣을 완성했다.

 

김용진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 출연해 박구윤과 장르를 뛰어넘는 완벽한 듀엣으로 관객들을 매료했다.

 

이날 김용진은 박구윤의 듀엣 파트너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25년 지기 친구로 박구윤은 "부족한 면을 김용진이 채워 줄 수 있을 거 같아서 전화했다"고 함께 무대를 꾸미게 된 이유를 밝혔다.

 

두 사람이 선곡한 곡은 김국환의 '타타타'였다. 절친과의 첫 듀엣 무대에 다소 긴장한 듯한 두 사람은 본 경연에 임하자 우려와 달리 연신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김용진의 허스키하면서 소름을 유발하는 폭발적인 고음에 관객들은 연신 감탄했을 뿐 아니라, 박구윤과의 '찐케미'로 목소리 하나만으로 명품 무대를 완성하며 객석의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다.

 

무대를 마친 박구윤은 "원 없이 불렀다"며 만족감을 드러냈고, 김용진은 "같은 음악하는 친구라고만 생각했지 이렇게 한 무대 설 수 있을 거라곤 생각을 못 했다. 오늘 감회가 새로웠다"며 감격했다.

 

특히 두 사람의 무대에 조항조는 "잘한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울라라세션 역시 "위험하다. 우리는 그냥 즐거웠던 기억으로"라고 말하는 등 경쟁자들조차 칭찬을 쏟아냈다. 이에 박구윤은 3라운드 최종 4위를 기록하며 "김용진의 힘이 컸다"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김용진은 활발한 가수 활동뿐 아니라 최근 뮤지컬 ‘올 아이즈 온 미’의 투팍 아마루 사커 역에 캐스팅돼 오는 4월 10일 개막을 앞두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