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토트넘 노리치] 손흥민 침묵 끝! 46일 만에 ‘시즌 11호골’

입력 : 2020-01-23 09:54:45 수정 : 2020-01-23 11:11:2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드디어 긴 침묵을 깼다. 46일 만에 골 맛을 봤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시티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후반 귀중한 헤딩으로 결승 골을 터트리며 팀에 2-1 승리를 선물했다.

 

약 한 달간의 부진을 털어냈기에 의미가 더 컸다. 손흥민은 지난달 8일 번리전에서 70m를 드리블해 만들어 낸 ‘원더골’ 이후 조용했다. 보름 뒤인 첼시전에서는 레드카드로 퇴장과 함께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주춤했다. 최근 7경기 동안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이번 노리치시티전에서 골을 기록해 마음의 짐을 덜어낼 수 있게 됐다.

 

이날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를 필두로 손흥민,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로 2선을 꾸렸다. 중원에는 에릭 다이어, 지오반니 로 셀소를 배치했다. 부상으로 결장했던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돌아와 복귀전을 치렀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세르쥬 오리에가 강한 크로스를 올렸다. 쇄도하던 알리가 가볍게 골망을 흔들며 1-0으로 앞서나갔다. 토트넘은 전반 내내 거세게 몰아붙이며 우위를 점했다.

 

노리치의 반격은 후반에 시작됐다. 후반 23분 페널티킥을 얻어낸 것. 막스 아론스가 페널티박스에 침투하는 과정에서 라이언 세세뇽에게 걸려 넘어졌다는 판정이었다. 노리치는 테무 푸키를 키커로 내세웠다. 푸키의 슛은 그대로 골로 이어졌다. 1-1 동점을 이뤘다.

 

팽팽한 경기의 균형을 깬 이는 손흥민이었다. 후반 34분 지오반니 로 셀소가 알리에게 공을 연결했고, 알리가 상대 진영으로 파고들었다. 골문으로 달려들던 손흥민이 수비수의 몸에 맞고 튀어 오른 공을 포착, 깔끔한 헤딩으로 결승 골을 선사했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시즌 11골(EPL 6골, UCL 5골)을 달성했다. 토트넘도 무승의 사슬을 끊고 승점 34점을 만들며 리그 6위로 올라섰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배우 박주현, '좀비탐정' 제작발표회 눈부신 미모
  • 배우 한보름, 청순미 뿜뿜
  • 안젤리나 다닐로바, 우아한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