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설 연휴에도 ‘옹알스’는 계속된다…“옹캉스 하러 오세요”

입력 : 2020-01-14 10:55:29 수정 : 2020-01-14 18:38:2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퍼포디언(퍼포먼스+코미디언)팀 옹알스가 온 가족 모두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웃음을 전하고 있다.

 

‘옹알스’는 말없이 진행하는 넌버벌 퍼포먼스 ‘베블링 코미디’를 포함해 아기들의 눈에 들어온 장난감들을 재해석해 저글링, 마임, 비트박스로 관객들에게 웃음을 안겨주는 ‘퍼포먼스 코미디’ 공연이다. 지난 2019년 11월 21일 개막 이후 예매자 리뷰 만점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옹알스’는 어려운 대사나 상황 설정이 없어 남녀노소 모두가 함께 웃고 즐길 수 있다. 덕분에 옹알스의 공연장엔 대학로 공연의 주력 타겟인 젊은 층뿐만 아니라 가족 단위의 관객들까지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나이뿐만 아니라 언어의 장벽까지 뛰어넘은 옹알스는 지난 2010년과 2011년에 개최한 에든버러 페스티벌에서 평점 5점 만점인 별 5개를 받아 실력을 입증했다. 또한, 2013년엔 상파울루, 웨이하이, 북경, 천진, 시드니 초청공연 등 전 세계에서 인기와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지난 2017년엔 한국 코미디 공연 최초로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장기 공연을 펼쳐 한국 코미디를 대표했다. 지난 2010년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참가 이후 2년 연속 최고평점 5점 달성, 2014년 멜버른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 참여 후 3년 연속 초청 및 디렉터스 초이스 상 수상, 2017년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 아시안 아트 어워드 베스트 코미디 상 수상 등 해외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국가대표 코미디 팀으로 자리 잡았다. 관객들에게 편견과 상처 없는 따뜻한 웃음을 전하고 싶다는 옹알스는 지난 2019년 배우 차인표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개봉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조수원, 채경선, 조준우, 최기섭, 하박, 이경섭, 최진영까지 7명으로 구성된 옹알스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각종 수상 및 공연 기록을 세우며 국가대표 퍼포디언 팀으로 사랑받고 있다. 지난 2007년을 시작으로 약 12년 동안 22개국 47개 도시를 투어한 옹알스는 대학로로 돌아와 12년간 쌓아온 노하우와 팀워크로 더욱 완성도 높은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전 세계를 웃기고 대학로로 돌아온 옹알스는 오는 24일 하루를 제외하고 설 연휴에도 쉬지 않고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옹알스는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오는 2월 16일까지 펼쳐진다.

 

jgy9322@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
  •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
  • 신소율, '부부연기 편해졌어요'
  •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사랑스러움 가득한 배우 문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