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매년 증가세 허리디스크·척추질환, 어떻게 관리할까

입력 : 2019-12-06 19:04:55 수정 : 2019-12-06 19:22:0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희원 기자] 허리디스크는 흔히 ‘현대인의 고질병’으로 여겨진다. 장시간 의자에 앉아서 생활하다보니 척추질환이 잦을 수밖에 없다.

 

허리디스크는 추간판이 돌출되면서 요통과 신경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이는 본래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에 가깝다. 하지만 좌식생활, 다리를 꼬거나 허리를 숙이는 등 바르지 못한 자세 등이 더해지며 젊은 환자도 매년 증가세다.

 

허리디스크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허리를 앞으로 굽힐 때 아프고 ▲앉아 있을 때 통증이 심해지며 ▲허벅지 아래까지 저리고 ▲서거나 걸으면 통증이 완화되며 ▲누워서 다리를 올릴 때 많이 올라가지 않는 것을 들 수 있다.

 

오창현 구리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대표원장

오창현 구리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대표원장은 “허리디스크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면 우선 1단계·2단계 등 정도에 따라 다른 치료법을 적용하게 된다”며 “조기에 진단받고 치료를 시작하면 어렵지 않게 통증을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1단계 허리디스크에서는 신경치료 및 인대 강화 주사요법만으로도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다만 디스크가 팽윤해 압력이 증가하기 시작한 2단계에서는 보다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이때는 고주파 수핵 성형술, 신경성형술, 경막외 내시경 레이저 시술 등을 고려해볼 수 있다.

 

치료에 ‘성형술’이라는 단어가 붙어 이를 ‘수술’로 오해하는 환자가 많지만, 사실 이들 치료는 비수술적 요법이다. 수술 없이도 수술 못잖은 개선 효과를 볼 수 있다.

 

한편, 허리디스크를 예방하려면 장시간 업무·공부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주고, 척추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게 좋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배우 박주현, '좀비탐정' 제작발표회 눈부신 미모
  • 배우 한보름, 청순미 뿜뿜
  • 안젤리나 다닐로바, 우아한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