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9-20 18:20:37, 수정 2019-09-20 19:02:39

    유승준 "법적 병역기피 아냐… 17년째 입국불허 지나쳐"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의 비자 발급 거부 취소에 대한 파기환송심 첫 재판이 열린 가운데, 유승준과 LA 총영사관 측은 비자 발급 거부처분을 두고 현저한 입장차를 보였다.

       

      서울고법 행정10부(한창훈 재판장)는 20일 유승준이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제기한 사증(비자) 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파기환송심 첫 변론기일을 열었다.

       

      이날 유승준의 법률대리인은 "제한없는 입국금지를 이유로 비자 발급 불허처분을 하는 것은 재외동포법 취지의 입법 목적과 비례원칙 등을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 대법원의 명확한 이야기"라며 "대법원 판례 취지에 맞게 사증거부 위법성을 명확히 판단해달라"고 했다.

       

      또 "가족이 이민으로 영주권을 가진 상태에서 시민권 취득 절차를 진행해 얻은 것이다. 그에 대한 대중의 배신감이나 약속 위반 등은 둘째 치고, 그것이 법적으로 병역 기피는 아니다"라며 "2002년부터 17년째 입국이 불허된 것이 지나치다"고 유승준의 과도한 입국 금지 처분에 대해 헌법상 평등의 원칙에도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LA 총영사관 측은 "과거 유승준은 장인이 사망했을 때 일시적으로 2박3일 들어온 적이 있다. 관광비자를 신청하면 충분히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며 유승준이 재외동포비자인 F-4 비자를 신청한 것을 지적했다. 이어 "사실상 업무를 처리하는 공무원의 입장에서는 재량의 여지가 없다고 볼 측면이 있다. F-4 비자는 비자 중에 가장 혜택이 많은 비자다. 단순히 재외 동포라면 발급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맞섰다.

       

      파기환송심이 열린 서울고등법원에는 유승준의 팬클럽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유승준의 팬임을 자처하는 30여 명의 팬들은 취재진에게 보도자료를 나눠주고, 그의 결백을 주장했다. 팬클럽 대표는 "유승준은 배울 점이 많고 존경할 만한 큰 사람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을 알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2001년 8월 신체검사 당시 4급으로 보충역 판정을 받은 유승준은 2002년 1월 입대를 3개월 앞둔 시점에 미국으로 출국한 뒤 돌연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다. 병역 기피 의혹이 일자 병무청은 유승준에 대해 입국 금지를 요청, 법무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17년간 입국이 금지된 상태다.

       

      이후 유승준은 지난 2015년 9월 주 LA총영사관에 재외동포 비자인 F-4를 신청했다. 그러나 총영사관은 이를 거부했고, 유승준은 그해 10월 거부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냈다. 1심과 2심은 비자 신청 거부가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른 적법한 조치라고 판단해 패소 판결을 내렸지만 대법원은 올해 7월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해당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환송했다. 파기환송심의 선고기일은 11월 15일에 열린다.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