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9-17 18:09:16, 수정 2019-09-17 19:28:23

    타투이스트 A씨 "정국과 연인관계 NO… 이니셜 타투잉도 NO" [전문]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방탄소년단 정국과 열애설이 불거진 타투이스트 A씨가 입을 열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국의 열애설을 제기하는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사진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껴안고 있다. 손가락 위 타투 등을 근거로 거제도에서 휴가 중인 정국이 열애설의 주인공이라는 주장이 제기됐고, 하루 종일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그런 가운데 타투이스트 A씨가 사진 속 여성으로 지목됐고, 결국 입장을 밝히게 됐다.

       

      A씨는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깝다. 무슨 답변을 드리든 믿지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하지 않았다"며 "정국과 연인 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문신)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단지 친한 친구 정도다.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 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며 "이후의 말은 하지 않겠다. (팬들의 항의에)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달라"고 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도 정국의 열애설에 대해 완강히 부인했다. 빅히트 측은 "사실이 아니다. 휴가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고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간 내용이 왜곡돼 알려진 것"이라며 "휴가 기간에 있었던 개인적 일상이 왜곡돼 알려져 유감이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타투이스트 A씨 입장(전문)

       

      정국과의 연인관계는 절대 아닙니다.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 올립니다.

       

      무슨 답변을 드리든 믿지 않고 스스로들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 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하고 있었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의 연인 관계라던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

       

      단지 친한 친구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것 같아서 너무 죄송합니다.

       

      이후의 말은 하지않겠습니다.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주세요.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