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8-29 13:07:28, 수정 2019-08-29 13:07:27

    SKT·대한장애인농구협회, 장애인 농구 활성화 위해 맞손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SK텔레콤과 대한장애인농구협회가 '발달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및 전문 체육인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SK텔레콤과 대한장애인농구협회는 이번 협력을 통해 발달장애인 농구 활성화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가족들과 주로 생활하는 발달장애인의 경우, 타인과 함께하는 스포츠를 통해 사회성을 기르는 것이 장애 극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이번 협력에는 프로농구 명문구단 SK나이츠의 코치진과 선수단, 프런트가 취지에 공감, 각종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SK나이츠 관계자는 발달장애인들이 생활체육 참여를 통해 건강한 삶을 영위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SK텔레콤은 11월 '2019 5GX 발달장애인 농구대회'를 개최한다. ‘2019 5GX 발달장애인 농구대회’는 8월 말 열릴 SK그룹 농구대회를 통해 기금을 마련, 16개 발달장애인 농구팀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다. 대회 참가를 원하는 팀은 대한장애인농구협회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SK그룹 임직원과 자녀들도 자원봉사자로 농구대회에 참여한다.

       

      SK텔레콤은 내년 4월 20일 장애인의 날, ▲발달장애인 ▲프로농구 선수 ▲연예인 등이 한 팀을 이뤄 펼치는 농구 경기 이벤트를 시행한다. 춤과 노래 등 다양한 볼거리도 함께 준비해 발달장애인 농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2019∼2020 프로농구 시즌 중 SK나이츠 홈경기에 발달장애인 농구팀을 초청, 하프타임을 이용해 일반 관중들 앞에서 시범 경기도 선보인다.

       

      SK텔레콤과 대한장애인농구협회는 발달장애인 농구 선수 육성에도 협력한다. SK나이츠 소속 선수와 코치진은 비시즌 기간 발달장애인 농구팀을 방문해 매월 1회 농구 기술을 전수하고 멘탈 지도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해외 유명 코치를 초빙해 농구 유망주의 실력 향상을 돕는 훈련 캠프에 발달장애인 농구선수를 초청한다. 십 수년간 진행되며 수많은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한 프로그램은 장애인 농구선수의 성장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SK텔레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