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8-13 22:30:06, 수정 2019-08-13 22:32:00

    [SW포커스]해묵은 LG의 '거포' 갈증…'182㎞' 페게로에 한 번 더 속아본다

    • [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프로야구 LG 페게로(가운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 5회말 2사 만루때 홈런을 때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잠실=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9.08.13.

      [스포츠월드=잠실 전영민 기자] 카를로스 페게로(32·LG)는 진짜다.

       

       13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키움과 LG 맞대결이 열린 잠실야구장. 경기 개시 전부터 류중일 LG 감독의 얼굴엔 웃음이 가득했다. 찜통 같이 무더운 날씨도 과감하게 잊을 수 있는 건 카를로스 페게로 때문이었다. 지난 일요일 잠실 SK전에서 페게로가 마수걸이포를 쏘아 올린 덕에 류중일 감독이 묵은 갈증을 털어낸 것이다. 그리고 이날 페게로는 다시 한 번 잠실구장을 들썩이도록 만들었다. 경기 중반 1루 측 관중석은 ‘카~를로스 페게로!’라는 외침과 환호로 가득했다.

       

       페게로는 6번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두 번째 타석까지 범타로 물러난 페게로는 세 번째 타석에서 기어코 일을 냈다. 1-3으로 뒤진 5회말 2사 만루 상황 볼카운트 1B-1S에서 상대 선발 김선기의 3구째 직구에 방망이를 내돌렸다. 타구는 순식간에 좌측 담장 상단에 꽂혔다. 비거리는 137m, 트랙맨 분석 결과 타구 속도는 시속 182㎞에 달했다. 두 경기 연속 홈런, 그리고 KBO리그 데뷔 첫 그랜드슬램을 신고한 순간이었다. 그리고 LG는 8-7로 승리했다.

      [스포츠월드 김두홍 기자]프로야구 LG 페게로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과의 경기 5회말 2사 만루때 홈런을 때리고 있다. 잠실=김두홍 기자 kimdh@sportsworldi.com 2019.08.13.

       끝내기 승리보다 반가운 건 페게로의 홈런이다. LG는 당장 올 시즌 초반부터 외인 타자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파워를 입증한 토미 조셉이 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라인업에서 빠지는 경우가 잦았다. 포스트시즌까지 고려하면 한 방이 가능하면서 매일 그라운드에서 뛸 수 있는 타자가 필요했다. 류 감독은 공개적으로 답답한 마음을 수차례 밝혔고, 차명석 LG 단장까지 나선 끝에 시즌 중반 외인 타자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더욱이 LG는 수년간 ‘거포’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지 못했다. 조시 벨, 잭 한나한, 제임스 로니, 아도니스 가르시아 등 LG의 기대에 충족한 외인은 없었다. 화려한 메이저리그(MLB) 경력이나 일본 프로야구(NPB) 경험도 유독 잠실에서만큼은 쉬이 통하지 않았다. 그나마 루이스 히메네스가 어느 정도 성적은 남겼지만 LG의 '악몽'을 끊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런데 페게로가 다시 한 번 기대감을 부풀리고 있다. 지난달 16일에 KBO리그에 데뷔한 이후 한 달 간 아치를 그리지 못해 슬금슬금 올라오던 우려를 페게로가 깔끔하게 지웠다. 홈런 개수는 미약하지만 180㎞를 상회하는 타구 속도만으로도 경기를 지켜보는 모든 이를 놀라게 한다. 수년간 외인 타자에 속았던 LG 팬들이 다시 한 번 ‘LG산 잠실 거포’를 꿈꾸기 시작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잠실 김두홍 기자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