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20 16:41:11, 수정 2019-07-21 15:23:31

    [SW이슈] 류현진, 진짜 ‘최고’인 이유… 커맨드 찾는 능력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커맨드를 찾아가는 능력, 류현진(32·LA 다저스)이 최고인 이유였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2019 미국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솎아내며 1실점으로 호투했다. 볼넷 3개 포함 사사구 4개에 피안타 4개를 허용하기도 했지만,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으로 시즌 11승(2패)을 따냈다. 이날 호투로 시즌 평균자책점은 1.78에서 1.76으로 낮췄다.

       

      사실 초반 투구가 흔들렸다. 볼넷이 올 시즌 한 경기 최다인 3개를 내줬고, 몸에 맞는 공도 나왔다. 지난달 11일 LA 에인절스전 이후 올 시즌 2번째 몸에 맞는 공이었다. 특히 커맨드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류현진의 올 시즌 활약은 커맨드에 있다. 흔히 말하는 제구력인데,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원하는 곳에 정확하게 공을 뿌리는 커맨드가 뛰어나다. 이에 강속구가 아님에도 타자를 압도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볼넷 숫자는 줄이고, 땅볼 비율은 끌어올렸다. 류현진 역시 “다저스의 분석 시스템이 뛰어나기 때문에 타자의 약점에 정확하게 공을 던지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날 이 부분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스트라이크 존에 걸쳐야 할 공들이 1~2개씩 빠졌다. 또한 주심의 스트라이크 존 역시 타이트한 모습이었다. 피칭 컨디션이 그리 좋은 모습은 분명 아니었다. 4회 실점도 이런 부분이 영향을 미쳤다.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 역시 “경기 초반 류현진의 커맨드는 평소에 보여주던 모습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대단한 이유는 경기를 진행하면서 점차 자신의 커맨드를 찾아갔다는 점이다. 5회부터 7회까지 피칭은 완벽했다. 5회 공 11개로 삼진 1개 포함 삼자범퇴를 끌어냈다. 2~4번 중심 타자를 상대로 내야를 벗어나는 타구가 없을 정도로 위력이 더해졌다. 6회도 마찬가지. 삼진 1개와 타구 모두 내야에 머물렀다. 특히 유격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낸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삼진과 투수 앞 땅볼을 유도했다. 그리고 7회 공 13개로 삼진 3개를 솎아내는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로버츠 감독은 “5회 이후 6, 7회 좋은 공을 던졌다”라며 “초반 커맨드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경기를 진행할수록 좋은 공을 던졌다는 것은 그만큼 류현진이 정상급 투수라는 증거”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