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10 11:32:49, 수정 2019-07-10 11:32:51

    [톡★스타] ‘절대그이’ 홍종현 “즐거운 분위기로 촬영…많은 사랑 감사해”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절대 그이’ 홍종현이 종영을 앞두고 진심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는 11일 18회를 끝으로 막을 내리는 SBS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 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엄다다(방민아)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영구(여진구)가 펼치는 후끈후끈 말랑말랑 달콤 짜릿 로맨스 드라마를 그렸다.

       

      극중 홍종현은 겉은 까칠하지만 알고 보면 속은 여린 ‘마왕준’으로 분해 양면적인 캐릭터의 성격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어디서든 당당하고 자신만만한 외면적인 모습과는 달리, 속으로는 자신이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을 잃을까 전전긍긍하는 여린 캐릭터로 극의 빠른 전개를 이끌었다. 그 과정에서 홍종현이 보여준 다채로운 감정 표현과 변주하는 캐릭터의 사랑 등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드라마에 풍성함을 더했다.

       

      또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이별의 후폭풍을 실감 나게 그려낸 홍종현은 캐릭터의 감정을 브라운관 너머까지 생생하게 전달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더욱 배가시켰다. 특히, ‘마왕준’의 공허하고 애틋한 마음과 점차 순애보로 변해가는 모습, 그리고 복잡 미묘한 심리 변화 등을 깊이 있게 보여주며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이에 2019년 최고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홍종현의 또 다른 변신에 기대가 모아진다. 

       

      종영을 맞이한 홍종현은 “작년 무더웠던 여름부터 추운 겨울까지 함께 해준 동료 배우분들과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에게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 일을 하러 간다는 기분이 아닌, 친구들을 만나러 간다는 기분으로 촬영장에 간 것 같다. 여전히 동료 배우들과 꾸준하게 연락 중이다. 그만큼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촬영해서 더욱 기억에 남는 현장이었다. 그리고 1회부터 마지막까지 많은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계속해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라며 진심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홍종현이 ‘마왕준’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 SBS 수목드라마 ‘절대 그이’ 최종회는 1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