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22 13:11:34, 수정 2019-06-22 13:11:36

    KBO 김태선 기록위원, 3000경기 출장 ‘-1’…리그 역대 2번째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KBO 김태선 기록위원이 KBO 리그 역대 2번째 기록위원 3000경기 출장에 단 1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김태선 기록위원은 1992년 8월 25일 잠실에서 열린 태평양과 OB의 경기에서 KBO 리그 공식 기록위원으로 첫 출장한 이후 올해로 기록위원 경력 28년째를 맞이한 베테랑 기록원이다.

       

      2003년 6월 14일 대구시민구장에서 열린 현대-삼성전에서 1000경기에 출장한 김태선 기록위원은 2011년 5월 17일 문학 롯데-SK 경기에서 2,000경기, 2015년 6월 23일 대전 넥센-한화 경기에서 2500경기 출장을 달성한 바 있다. 

       

      김태선 기록위원은 22일 대전에서 열리는 삼성과 한화의 경기에서 3000경기를 달성하게 된다. KBO는 표창 규정에 의거해 김태선 기록위원에게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hjlee@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