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8 03:00:00, 수정 2019-06-17 11:15:11

    '복덩이' 페르난데스, 홈런도 치고 이웃도 돕고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두산베어스의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자신의 홈런으로 쌓은 기부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  

       

      두산베어스는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의 홈 경기에 앞서 '애큐온 홈런존 1차 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페르난데스는 지구촌지역아동센터에 300만원을 기부했다.

       

      페르난데스는 전달식 이후에도 지구촌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콩고국적의 아리엘군이 던진 시구를 직접 받으며 그의 앞날을 응원했다. 페르난데스는 "앞으로 더 많은 홈런을 때려 지역사회와 소외된 이웃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 아리엘이 멋진 청년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애큐온 홈런존'은 두산베어스가 올해부터 공식 협력사인 애큐온과 함께 운영하는 존이다. 선수들은 외야 우측 세 번째, 네 번째 블록으로 홈런을 날리면 소외 계층에 기부금을 전달할 수 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4월4일 KT전에서 5회 우월 투런포로 시즌 첫 애큐온 홈런을 기록했다. 이후 4월28일 롯데전, 5월29일 삼성전에서도 애큐온 홈런을 기록했다.

       

      애큐온캐피탈과 애큐온저축은행은 올 시즌 선수들의 '애큐온 홈런'이 나올 때마다 각각 50만원씩 총 100만원의 기부금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500만원의 기부금이 적립된 상태로, 페르난데스가 3개, 김재환이 1개, 최주환이 1개를 쌓았다.

       

      한편, 애큐온은 이날 임직원과 가족, 고객사 및 소외계층 등 총 3020명을 초청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두산 베어스와 함께하는 2019 애큐온데이’를 진행했다. 애큐온캐피탈의 표지아 사회공헌운영위원은 시타를 담당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두산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