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2 03:05:00, 수정 2019-06-11 14:45:30

    케이토토, 국내최초 글로벌 승부조작 감시 시스템 집행위원 배출

    •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케이토토가 국내 최초로 세계복권위원회(WLA) 산하기관인 ‘글로벌 승부조작 감시 시스템’의 집행위원을 배출했다.

       

      체육진흥투표권사업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5월28일 벨기에 안트워프에서 열린 ‘글로벌 승부조작 감시 시스템(이하 GLMS, Global Lottery Monitoring System)’ 총회에서 케이토토 오즈운영팀의 이일호 팀장이 집행위원에 선출됐다고 전했다.

       

      총 8명으로 조직된 집행위원들은 2년 동안 월 1회 승부조작 방지 활동에 대한 회의를 진행하게 되며, 연 1회 열리는 정례회의에 참석하는 등 공정한 스포츠베팅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GLMS, 전 세계 네트워크 통해 승부조작 방지하는 글로벌 비영리 기구

       

      -24시간 모니터링으로 승부조작 감시하고, 이상징후 발견 즉시 유관단체에 공유

       

      GLMS는 스포츠의 공정성을 헤치는 승부조작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고 뿌리 뽑기 위해, 4개 대륙의 32개 스포츠베팅 운영사가 세계적으로 모니터링 및 업무공조를 펼치고 있는 글로벌 비영리 기구다. 

       

      지난 2009년 유럽복권협회를 중심으로 약 20여개의 국영 복권사들이 모여 ‘유러피안 승부조작 감시 시스템(ELMS, European Lotteries Monitoring System)을 출범시켰고, 스포츠베팅의 폭발적인 성장으로 인해 승부조작에 대한 전 세계적인 공동대응이 필요함에 따라 2015년 7월경에 이를 확대시킨 GLMS가 공식적으로 설립됐다.  

       

      GLMS는 현재 전 세계의 다양한 종목과 리그를 연중무휴로 모니터링하며 승부조작 이상징후 발생 시 경고 신호를 통해 각 회원사들과 즉시 의심경기 관련정보를 수집한다. 이 정보는 IOC를 비롯해 FIFA, UEFA는 물론, EUROPOL과 INTERPOL 등에 전달돼, 각 종 승부조작에 대응하는데 요긴하게 쓰이고 있다.

       

      -케이토토, 조기경보시스템과 정기 교육 통해 건강한 스포츠베팅 문화 만들어

       

      -집행위원 이일호 팀장, 승부조작 막고 건전한 환경 조성하기 위해 최선 다할 것

       

      특히 케이토토에서는 조기경보시스템(EWS, Early Warning System)을 통해 건전한 판매환경 조성과 승부조작 예방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건전관리센터에서는 정기적인 임직원 전문성강화교육 및 GLMS 공조 강의 등을 진행하며 건전한 스포츠베팅 문화를 이끌어 가고 있다.  

       

      한편, 집행위원으로 선출된 이일호 팀장은, “국내 최초로 집행위원에 선출된 것에 대해 매우 기쁘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승부조작을 막고, 스포츠토토가 보다 건전한 스포츠레저문화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ymin@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