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02 10:04:17, 수정 2019-06-02 10:04:17

    인천유나이티드, 콩푸엉과 임대 조기 종료 합의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공격수로 활약한 베트남 국가대표 응우옌 콩푸엉(24)이 새로운 도전을 위해 팀을 떠났다.

       

      인천은 2일 "콩푸엉이 인천을 떠나게 됐다. 우리 구단은 유럽 무대로의 새 도전에 나서고 싶다는 콩푸엉 본인의 의사를 받아들여 상호 합의에 따른 임대 조기 종료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국가대표팀 간판 공격수로 알려진 콩푸엉은 올 시즌 1년 임대 계약으로 인천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2라운드 경남FC전 교체 출장을 시작으로 총 8경기에 나섰으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그러던 중 콩푸엉이 최근 인천 구단에 새로운 도전을 원한다는 의사를 표했다. 6월 15일부터 7월 15일까지 1개월 동안 진행되는 프랑스 리그 트라이얼 기간을 활용해 유럽 무대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깊은 고민 끝에 인천 구단은 대승적인 차원에서 콩푸엉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프랑스 비자 발급 문제 등으로 빠른 결정을 원하는 선수 본인의 뜻을 받아들여 1일자로 임대 조기 종료에 합의하게 됐다. 

       

      콩푸엉은 “인천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지만 그렇지 못해 스스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나보다 더 훌륭한 외국인 선수를 수급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라면서 “인천이 잘 되길 응원하겠다. 인천에서의 소중한 추억을 잊지 않을 것이다. 나도 언제나 어디서나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작별 인사를 전했다.

       

      콩푸엉은 1일까지 정상 훈련을 소화한 다음 동료들에게 작별의 인사를 전하면서 인천에서의 생활을 마무리했으며, 킹스컵 일정 소화를 위해 2일 새벽 항공편을 통해 한국을 떠나 태국 부리람으로 떠났다.

       

      한편 인천은 최근 유상철 감독을 새 사령탑에 앉힌 뒤 분위기를 반전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14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전에서 2-1로 승리하며 시즌 두 번째 승리를 기록한 뒤, 15라운드 성남FC전서 수적 열세에도 탄탄한 수비를 뽐내며 실점 없이 승점 1점을 획득한 바 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