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30 03:00:00, 수정 2019-05-29 17:41:22

    현대차, 한국형 첫 이층 전기버스 공개

    18개월간 개발… 70명 승객 탑승 / 1회 충전으로 300km 주행 가능 / 고효율 배터리… 완전충전에 72분 / 교통약자 탑승 편의성 높여 눈길 / 차로이탈 경고 등 안전사양 갖춰
    • 현대차가 29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서 자사 최초의 이층 전기버스를 공개했다.

      [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사 최초의 이층 버스를 선보였다. 더구나 전기버스다.

      현대차는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서 이층 전기버스를 최초 공개했다.

      이층 전기버스는 2017년 12월부터 18개월간 현대차가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한국형 대용량 이층 전기버스 과제를 수행하며 개발한 차량이다.

      전장 1만2990㎜, 전고 3995㎜, 전폭 2490㎜의 큰 차체 크기를 갖췄으며 운전자를 제외한 70명(1층 11석, 2층 59석)의 승객을 탑승시킬 수 있어 공간성이 우수하다.

      현대차는 이층 전기버스에 출입구와 바닥 높이가 낮은 저상형 1층 공간,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전동식 경사판, 2개의 휠체어 고정공간 등을 적용해 교통약자의 탑승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384㎾h의 고용량·고효율 수냉식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약 300㎞의 주행이 가능하며 완전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72분이다.

      안전 사양도 갖췄다.

      운전자가 의도한 운전 방향을 파악하고 차량 제어력을 유지하도록 도와주는 ‘차체자세제어’ 기능, 전방에 충돌 위험이 발생할 경우 운전자에게 이를 알리고 필요하면 차량을 자동으로 감속 및 정지시킴으로써 사고피해를 방지하거나 축소해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 차량이 차로를 이탈하려 할 경우 이를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차로 이탈 경고’ 기능을 이층 전기버스에 탑재했다.

      여기에 앞바퀴에는 독립 현가 방식을 적용해 승차감을 높이고 중간바퀴에는 각각 120㎾, 총 240㎾(약 326마력)의 모터를 결합한 휠모터액슬을 장착함으로써 구동 시 전력손실을 최소화했다. 뒷바퀴에는 후륜조향 시스템을 탑재해 앞바퀴와의 협조제어를 통해 최적의 조향 성능을 구현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