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9 03:00:00, 수정 2019-05-28 11:40:17

    스타벅스코리아 50번째 리저브 매장 29일 오픈, 본고장 미국에는 32개에 불과

    • [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국내에 50번째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이 들어선다. 스타벅스의 고급 매장인 리저브는 전 세계 78개국의 스타벅스 진출 국가 중 28개국에만 있고, 한국보다 많은 리저브 바 매장을 운영 중인 나라는 97개의 매장이 있는 중국뿐이다. 스타벅스의 ‘본진‘ 미국에도 32개에 불과하며, 이웃 일본에는 6개의 리저브 바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은 29일 스타벅스 리저브 바 매장 50호점인 대한상공회의소R점(사진)을 29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첫 리저브매장을 오픈한지 약 5년만이다. 

       

      일반적인 스타벅스 매장 한 켠에 자리잡는 스타벅스 리저브 바는 독립된 리저브 전용 바를 갖추고, 다양한 싱글 오리진 리저브 원두와 숙련된 바리스타, 클로버, 블랙이글 에스프레소 머신 등 고가의 추출 기기, 고급스런 인테리어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리저브 바에서 근무하는 커피마스터들은 추출 기구별로 스타벅스 글로벌 인증 평가를 통과한 커피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원두 선별부터 추출 방식 선택까지 한 잔의 리저브 커피가 제조되는 과정 등에 대해 바리스타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지만, 항상 많은 인파가 몰리는 국내 매장 여건상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설명을 듣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

       

      한편, 올해 리저브 음료 누적 판매량은 450만잔을 돌파했고, 올 4월까지의 리저브 음료 판매량은 전년도 판매량의 50%를 넘어서는 등 국내 리저브 시장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kwjun@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