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6 13:25:54, 수정 2019-05-26 13:46:07

    효린 측, 학폭 논란에 “기억 선명하지 않아… 직접 찾아뵙고 해결할 것” [전문]

    •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수 효린이 소속사를 통해 ‘기억이 선명하지 않아 직접 찾아뵙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15년 전에 일어난 일이라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다”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고 했다.

       

      이어 “이번 일을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25일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15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게시글에는 졸업사진 및 SNS 메시지 등 구체적 정황이 담긴 증거가 공개됐다.

       

      A씨는 “본인의 남자친구 이름과 내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고, 폭행을 당했다”며 “3년 동안 내 자신이 자살을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다.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는데 답장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이하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 전문>

       

      안녕하세요, 효린 소속사 브리지입니다.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