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6 09:32:27, 수정 2019-05-26 09:32:37

    포항 U18, 2019 전반기 K리그 주니어 B조 우승

    • 포항 U18 선수들이 2019 전반기 K리그 주니어 B조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포항스틸러스 18세 이하(U-18) 유스팀 포항제철고등학교(이하 포항 U18)가 2019 전반기 K리그 주니어 B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25일 대구 U18을 상대로 리그 최종전을 치른 포항 U18은 전성현의 2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하며 9승 1패 25득점 9실점을 기록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특히 25득점은 리그 전체 팀 중 최다 득점으로 선수 전체가 고른 활약을 펼친 조직력의 힘이었다.

       

      포항 U18은 지난해 2018 대교눈높이 후반기 전국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에서 우승컵을 거머쥔 이후 출전하는 대회마다 우승 퍼레이드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만 해도 2019 부산MBC 전국고등학교 축구대회, 경북도민체육대회에 이어 3번째 우승이다.

       

      매년 전·후반기 각각 우승팀을 가리는 K리그 주니어에서 포항 U18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15년도 후반기 한 차례의 우승을 제외하면 준우승만 6회를 기록하며 유독 우승과 인연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번 우승으로 포항 U18은 4년 만에 K리그 유스팀 최강자의 자리에 복귀하며 징크스를 털어내고 통산 5번째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다.

       

      백기태 감독은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원했던 K리그 주니어 우승컵을 4년 만에 다시 가져올 수 있어 정말 기쁘고 행복하다. 모두가 하나의 팀이 된 덕분이라 생각한다. 나를 믿고 따라와 주는 선수들과 코치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는 양흥열 포항스틸러스 사장님과 배한우 포철고 교장 선생님께도 정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장을 맡은 도재경은 “감독님과 코치님들, 동기들과 후배들 모두 함께 뛰어서 이룬 결과다. 전기리그는 끝났지만 아직 남은 경기가 많은 만큼 올해 전관왕을 목표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전하며 “6월 대한축구협회장배에서 이번 리그에서 유일한 패배를 안긴 전북을 다시 만난다. 아쉬웠던 패배를 반드시 설욕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우승의 기쁨도 잠시, 포항 U18은 1주 뒤인 오는 6월 1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대한축구협회장배 전국고교축구대회에 출전해 또 다른 우승컵을 노린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포항스틸러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