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5 16:51:46, 수정 2019-05-25 16:51:45

    [TV알리미] "좋은 어른이란"… '아름다운 세상' 주연 5人의 종영소감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아름다운 세상' 주연배우들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늘(25일) 밤 최종회를 앞둔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이청아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진정한 어른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던 배우 5인의 아름다운 세상을 향한 종영 소감을 전한다. 

       

       

       

      ◆박희순 "의도했던 메시지들이 전달됐길 바란다"

       

      가족을 위해 그동안 회피했던 불의와 온몸으로 마주친 아빠 박무진 역을 연기한 박희순. 극이 전개될수록 진정한 어른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묵직하게 그려낸 그는 "종영이 아직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늘 신뢰하는 김지우 작가님, 박찬홍 감독님, 그리고 배우와 스태프, 그리고 누구보다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따뜻한 인사도 잊지 않았다. "그동안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했다"는 박희순은 끝으로 "작품이 의도했던 메시지들이 조금이나마 전달됐길 바란다. '아름다운 세상'을 오래오래 기억해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추자현 "내 자신을 되돌아본 작품"

       

      진실을 찾기 위해 끝까지 무너지지 않았던 엄마 강인하 역의 추자현. 오랜만의 안방극장 복귀가 무색한 그녀의 연기력 덕분에 인하의 감정선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졌다. "작가님과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 모든 배우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행복했다"는 추자현. "회를 거듭할수록 인하를 잘 표현해낼 수 있는 역량이 있는 배우인가, 나 자신을 되돌아본 작품"이었다며, 그동안의 남다른 마음가짐을 전했다. "훌륭한 역할을 맡을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이번 드라마를 계기로 더 많은 힘과 응원 속에서 열심히 하는 배우로 또 찾아뵙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오만석 "좋은 어른은 어떤 어른인가에 대해 고민했던 시간"

       

      그릇된 가치관으로 아들을 낭떠러지로 몰아넣은 아빠 오진표 역을 맡은 오만석. 이기적인 어른의 연기를 깊은 연기 내공으로 표현해낸 그는 "의미 있는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고 감사했다"며, "작가님과 감독님을 비롯해 '아름다운 세상'이 어떤 세상인지 전하고자 함께 고생한 모든 배우, 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또한 "촬영하는 내내 좋은 어른은 어떤 어른인가에 대해 정말 많이 고민하고 배울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다"는 인상적인 소회를 덧붙였다.

       

       

       

      ◆조여정 "아름다운 세상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

       

      어긋난 모성애 때문에 진실 앞에서 어려운 갈등을 겪어야만했던 엄마 서은주 역의 조여정. 수많은 어려운 감정 연기를 해내야했지만, 조여정의 연기력은 매순간 빛을 발했다. "은주와 함께 했던 무거운 고민을 끝마치게 되어 홀가분하다"는 그녀는 "이번 드라마는 제목처럼 아름다운 세상에 대해서 생각 해 볼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 소중하고 좋은 추억으로 간직하겠다"고 전해왔다. "마지막으로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서 전달하려는 이야기를 끝까지 지켜봐주시고 응원과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는 진심어린 인사도 함께였다.

       

       

       

      ◆이청아 "가슴 뜨거워지는 대사들에 세상과 내 삶에 대해 반성"가족을 생각하는 마음이 누구보다 깊었던 이모 강준하 역을 연기한 이청아. 디테일한 연기력이 준하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만나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했다. 이청아는 "대본을 받아 볼 때마다 늘 숨죽이며 읽었고, 이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 간다는 것에 많은 기쁨을 느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작가님의 가슴 뜨거워지는 대사들에 세상과 내 삶에 대해 반성하게 되는 순간들이 있었다"는 뜻깊은 소감도 덧붙였다. 끝으로, "작가님과 감독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해서 행복했다"며, 항상 현장을 아름답게 지켜온 이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오늘(25일) 토요일 밤 11시 JTBC 방송.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