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4 15:00:00, 수정 2019-05-24 14:28:51

    NCT 127 "월드투어 이후 컴백… 시카고에서의 하루 남달랐다" [제작발표회]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그룹 NCT 127이 신곡 월드투어 후 '슈퍼휴먼(Superhuman)'으로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NCT 127은 2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NCT #127 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 '슈퍼휴먼'을 비롯해 '하이웨이 투 헤븐(Highway to Haeven)', '아 깜짝이야(FOOL)', '시차(Jet Lag)', '종이비행기(Paper Plane)', '아우트로: 위 아 127(OUTRO: WE ARE 127)' 등 총 6곡이 수록되어 있어 NCT 127만의 음악색을 만끽할 수 있다.

       

      특히 NCT 127은 지난 1월 서울을 시작으로 월드투어 '네오 시티 - 디 오리진(NEO CITY - The Origin'에 돌입, 현재까지 미국 뉴저지, 애틀랜타,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 산호세, 로스앤젤레스, 캐나다 토론토, 밴쿠버, 멕시코 멕시코시티, 일본 오사카, 히로시마, 이시카와, 훗카이도, 후쿠오카, 나고야, 사이타마 등 전 세계 20개 도시에서 29회 공연을 성황리에 풀쳤다. 향후 태국, 러시아, 비롯해 아시아, 유럽에서도 대규모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어서 NCT 127의 글로벌 행보가 기대를 모은다. 

       

      먼저 유타는 “서울을 시작으로 일본, 미국, 캐나다, 멕시코까지 20개 도시에서 29회 공연을 하고 돌아왔다. 이후에도 많은 도시를 갈 예정이라서 기대가 된다”며 “새 앨범을 열심히 준비했다. 기대해도 좋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월드투어에 다녀온 소감에 대해 쟈니는 “월드투어 중 고향인 시카고에 다녀왔다. 멤버들과 집을 함께 가봤다”면서 “연습생 때는 ‘우리 집에 한번 가보면 어떨까’라고 막연하게 말을 했는데, 실제로 멤버들과 함께 집에 방문하니 재밌고 신선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태용은 “시카고에서의 하루가 굉장히 감동

       

      마크는 캐나다 공연에 대한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마크는 “캐나다 토론토, 밴쿠버 공연이 남달랐다. 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새삼스럽고 감사하면서도 영광스러운 마음”이었다고 소회했다. 그러자 유타는 “오사카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NCT 127은 물론 멤버들을 더 알려줄 수 있는 기회가 돼 뿌듯했다”며 “미국과 캐나다에선 쟈니와 마크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굉장히 감사함을 느꼈고, 탄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한편, NCT 127은 오늘(24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25일 MBC '쇼! 음악중심', 26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 신곡 '슈퍼휴먼'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