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4 09:38:48, 수정 2019-05-24 09:38:50

    박대성 "권아솔, 격투기 수치" 과거 발언 재주목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도발 대행진이다. 원챔피언십 박대성(26)이 과거 권아솔(33)을 향했던 도발이 다시 시선을 모으고 있다. 팬들은 박대성과 권아솔이 말로만 도발하지 않고 직접 맞대결을 펼치길 기대한다.

       

      권아솔은 최근 로드FC 타이틀을 잃기 전까지 사람을 가리지 않는 무차별적인 도발로 큰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반대로 권아솔을 약 올리며 명성을 얻은 파이터가 있다. 2018년부터 ONE Championship 소속으로 활동하는 박대성이다.

       

      박대성은 선수 육성프로그램 ONE Warrior Series 시즌1 우승으로 상금 10만 달러(약 1억2000만원) 및 원챔피언십 프로 계약을 따냈다. 원 워리어 결승전 포함 ONE Championship 2전 2승을 기록 중이다.

       

      박대성은 제92회 전국체전 레슬링 남고부 자유형 –76㎏ 동메달리스트로 모 체육관 주짓수 메인 코치로 일하고 있기도 하다. 이번 달 박대성은 2019 협회장배 전국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한 수원시청 복싱팀을 방문해 훈련하는 등 타격 향상에도 매진하고 있다. 무에타이 실력은 어느 정도 인정받고 있지만, 복싱을 좀 더 가다듬을 필요를 느낀듯하다.

       

      이 가운데 지난 2017년 박대성의 발언이 화제를 모았다. 박대성은 권아솔을 향해 “감량도 제대로 못 하는 한국 격투계의 수치. 무제한급으로 대결해도 내가 이긴다”라고 밝혔다. 원챔핀언십 관계자는 “박대성은 ‘미친개(Crazy Dog)’라는 별명으로 통한다. 권아솔이 의도적이고 계산된 ‘가짜 막말’이라면 박대성은 악동이라는 단어로도 설명하기 부족한 거침없는 언행으로 주목받았다”고 설명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