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3 16:05:01, 수정 2019-05-23 18:25:42

    [SW현장] 노지훈의 이유있는 변신… 신유 잇는 ‘트로트계 아이돌’ 정조준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위대한 탄생' 출신 가수 노지훈이 돌아왔다. 이번엔 아이돌 음악이 아닌, 트로트 장르에 당찬 도전장을 던졌다.

       

      노지훈의 새 싱글 '손가락하트'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3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윤정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쇼케이스에서 노지훈은 신곡 '손가락하트' 무대와 뮤직비디오 그리고 자작곡 '가지마오' 무대를 첫 공개했다.

       

      이번 앨범이 특별한 이유는 노지훈이 처음으로 트로트 장르에 도전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대중가요와 아이돌 음악을 했었다"고 운을 뗀 노지훈은 "이번에 좋은 기회로 대표님을 만났고, 트로트를 권유받아 도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위대한 탄생'을 했을 땐 한주 한주 다른 스타일의 음악을 보여드려야 했다. 그때 쌓은 경험이 노하우가 됐고, 자신감 갖고 트로트를 준비하게 된 원동력이 됐다"고 했다.

       

      실제로 노지훈은 무대 위에서 특유의 자신감과 여유가 돋보였다. 라틴 리듬에 락적인 요소를 가미한 신곡 '손가락 하트'는 노지훈의 시원한 보컬이 더해졌고, 여름이란 계절감에 맞게 청량감마저 느껴졌다. 쉬운 멜로디와 노랫말 또한 매력적이었고, 라틴어를 차용한 코러스라인은 귀를 끊임없이 자극했다. 

       

      함께 공개된 '손가락하트'의 뮤직비디오는 슈퍼주니어 신동이 연출을 맡아 곡의 분위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또 배우 채림, 개그맨 정준하, 크레용팝 출신 가수 엘린, 개그우먼 박은영, 조수연과 '미스트롯'에 출연했던 김나희가 까메오로 출연해 눈을 즐겁게 했다. 노지훈은 뮤직비디오 속 특급 카메오에 대해 "'큰 변화를 시도하니 도와주세요'라고 했고, 모두들 흔쾌히 수락해 주셔서 화려한 스케일의 뮤직비디오가 완성됐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혹시 '미스트롯' 후속편인 '미스터트롯'에 출연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노지훈은 "'위대한 탄생' 출신으로서 오디션을 두 번 치른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프로듀스101'에 출연할 기회가 있었지만 용기가 나지 않았다. '미스터트롯'의 경우 기회가 되면 나갈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지금 이 순간엔 '손가락하트' 활동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롤모델을 묻자 노지훈은 '신유'를 꼽았다. 노지훈은 "신유 선배님은 고풍스럽고 멋있는 분이다. 꼭 닮고 싶다"면서 "그렇다고 제2의 누군가가 되고 싶지는 않다. 트로트계 노지훈이 되고 싶고, 전 연령이 즐길 수 있는 트로트를 선보이겠다"고 당찬 포부를 내걸었다.

       

      노지훈의 첫 트로트 곡인 '손가락하트'는 오늘(23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빅대디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